> 산업 > 산업종합
박근태 CJ중국본사 대표 “中 쓰촨성서 문화사업 확대”인리 쓰촨성장 만나 투자 의사 밝혀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4  17:32: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 겸 CJ중국본사 대표(왼쪽)와 인리(尹力) 중국 쓰촨성(四川省) 성장이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만나 사업 협력을 논의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박근태 CJ대한통운 사장 겸 CJ중국본사 대표가 중국 쓰촨성에서 문화사업을 확대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박근태 사장은 지난 3일 오후 서울 중구 CJ인재원에서 인리(尹力) 중국 쓰촨성장을 만나 “CJ는 쓰촨성에서 식품과 물류, 문화영역에서 사업을 하고 있다”며 “영화관을 중심으로 문화사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청두~유럽 간 철도물류사업을 보다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에는 인리 쓰촨성장과 천신요우(陳新有) 경제정보화위원회 주임, 리우신(刘欣) 상무청장, 장제학 주청두 한국총영사관 총영사도 자리를 같이 했다.

이날 양측은 쓰촨성이 식품·물류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크고 CJ의 사업분야와 협력의 여지가 많다는데 공감했다. 또한 상호 우호적인 교류를 강화하면서 협력관계를 보다 확대하기로 했다.

인리 성장은 “쓰촨성은 서부대개발의 중심지역으로 주변도시를 포함하면 3억5천만명의 거대시장”이라며 “중국에서 인구 4위, 경제규모 6위로 성장잠재력이 크다”고 강조했다.

이어 “CJ가 식품·물류·문화 등에서 쓰촨성의 산업발전 방향과 연계되는 부분이 많아 투자를 강화해주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또한 “CJ가 식품 물류 문화 사업 영역에 투자하여 쓰촨성 경제 발전에 공헌해 준 것에 감사를 표하며 향후 CJ의 전개 사업에 보다 관심을 갖고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J그룹은 지난 1994년 중국 시장에 진출했으며 70개 도시에 141개 법인과 32개 제조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임직원만 2만명이 넘는다.

쓰촨성에서는 식품과 영화관, 물류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중국 전통식품인 파오차이를 현지 식품기업 ‘지상쥐(吉香居)’를 통해 생산·판매하고 있으며 지난 2013년 진출한 CJ CGV는 9개 극장을 운영하고 있다.

CJ대한통운과 자회사인 CJ로킨도 이곳에 진출해 있으며 합작법인인 CJ스피덱스가 청두역을 중심으로 중국횡단철도(TCR)를 이용한 중국-유럽 간 복합화물운송 서비스 ‘유라시아 브릿지 서비스(EABS)’를 제공하고 있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코로나19에 마트·백화점 매출 7개월째 감소세

코로나19에 마트·백화점 매출 7개월째 감소세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대형마트와 백화점 매출이 7개월 연속 감소했다.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대우건설, ‘영흥공원 푸르지오 파크비엔’ 조기 완판 예고
2
“JW중외 수액제 향후 경쟁 심화 전망”
3
신세계인터, 하남에 '산타마리아' 팝업스토어 오픈
4
SKC, 일진 말레이시아 쿠칭 공장 둘러싼 시설 '논란'
5
신성통상, 염태순 회장 뚝심 통했다...매출 1조 돌파
6
KB손보, 무해지보험 개정 앞두고 절판마케팅 '강화'
7
영화관이 점점 사라진다…이달에만 네곳 폐점
8
SK 최신원, 알짜 계열사 육성 총력... 승계 밑그림 착수
9
대우건설, ‘시흥 웨이브파크 푸르지오시티’ 10월 분양
10
[기획] 비상(飛上) 꿈꾸는 카카오게임즈... 글로벌 진출 모색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