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전기·전자
삼성전자 QLED TV, 'E3'서 게이머들 매료시켜차별화된 화질로 게임 속 빠른 그래픽 그대로 재현
진명갑 기자  |  jiniac@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3  11:33:1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E3서 관람객들이 대형 QLED TV로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삼성전자는 12일부터 14일까지(현지시간) 3일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E3 2018'에 참가해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Xbox)의 메인 전시장에 75형 QLED TV 10대로 체험공간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E3는 400여개 게임·엔터테인먼트 업체가 참여해 신작 게임과 기기들을 대거 공개하는 전시회로 비디오게임 분야의 3대 게임쇼로 불린다.

삼성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엑스박스 원 엑스(Xbox One X)'의 공식 4K TV 파트너인 QLED TV를 통해 박진감 넘치는 게임 대전을 펼치며 4K HDR 게임의 진수를 보여줬다.

삼성 QLED TV는 사용자가 게임을 실행하면 자동으로 게임 모드로 전환해 주고 0.015초에 불과한 입력 지연(input lag)으로 최고 수준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또 컬러볼륨 100%와 HDR 2000의 밝기 등 초대형 QLED TV의 차별화된 화질로 게임 속의 빠른 그래픽을 그대로 재현해 차원이 다른 몰입감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최근 AMD와의 협업을 통해 2018년형 QLED TV 전 라인업에 업계 최초로 '라데온 프리싱크(Radeon FreeSync™)' 기능을 도입했다. 라데온 프리싱크는 고해상도 게임에서도 끊김 현상 없이 부드러운 영상을 지원하는 기능이다. 현재 대부분의 모니터에서 지원될 만큼 게임을 위한 필수 조건으로 손꼽힌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빠른 반응 속도와 최적의 화질을 제공하는 QLED TV는 고성능 게이밍 플랫폼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며 "'게임에도 강한 TV'라는 공식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QLED TV의 우수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명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이통사 "5G 주파수, 필요한만큼 확보...만족"

이통사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청약 로또’ 수도권 공공택지, 8월까지 아파트 1만4천가구 분양
2
‘4대강 담합’ 설계보상비반환소송 2심 본격화
3
삼성ENG-GS건설-현대건설, 알제리서 2조7천억 규모 수주 경쟁
4
쿠팡 로켓배송 중단소송 대법원서 결판
5
네이처셀, 시세조종 의혹 급락··· 바이오株 경고등
6
뷰티업계, 확실한 마케팅 “인플루언서 잡아라”
7
가상화폐 사행성 논란…게임사 대응 ‘속도’
8
유커가 돌아온다…면세점 외국인 매출 ‘급증’
9
북미회담 개최 임박, 증시에도 훈풍
10
북미회담·지방선거 끝…분양시장 ‘기지개’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