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홈쇼핑, 스타마케팅·신사업 ‘쭉쭉’…2분기 전망도 ‘활짝’대한상의·증권가, 홈쇼핑업계 경기전망 ‘긍정적’
조재훈 기자  |  cjh@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26  14:5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조재훈 기자] 홈쇼핑업계가 스타마케팅 전략과 신사업 확장에 힘을 쏟고 있는 가운데 2분기 전망도 긍정적이란 조사 결과가 나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6일 대한상공회의소에 따르면 최근 소매유통업체를 대상으로 ‘2분기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RBSI)’를 조사한 결과 홈쇼핑업계의 경기전망이 121로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13포인트 오른 수치다.

소매유통업 경기전망지수는 수치가 100을 넘으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보다 호전될 것으로 예상하는 기업이 더 많다는 뜻이다.

특히 최근 홈쇼핑 내 여행, 렌탈 등 무형상품의 판매가 늘며 업계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홈쇼핑 업체들은 여행·렌탈 상품의 판매 비중을 늘리고 ‘황금시간대’인 금·토·일 저녁 시간대에 특별 프로그램을 배치하는 등 흥행몰이에 나서고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CJ오쇼핑, 롯데홈쇼핑, 현대홈쇼핑 등은 인기 연예인을 홈쇼핑에 출연시키는 이른바 ‘스타마케팅’을 적극 펼치고 있다. 예능과 쇼핑이 결합한 쇼퍼테인먼트(쇼핑+엔터테인먼트) 형식의 방송이 이색 마케팅의 일환으로 각광 받고 있어서다.

CJ오쇼핑은 CJ E&M에서 활동하는 개그맨들 대거 기용해 완판을 기록했다. 지난달 tvN 개그프로그램 ‘코미디빅리그’와 함께 기획한 프로그램 ‘코빅마켓’은 제품이 2시간 15분만에 매진되며 총 주문금액이 10억원을 돌파했다.

CJ오쇼핑의 커머스 역량과 CJ E&M의 콘텐츠 역량의 결합으로 새로운 미디어커머스의 포맷을 선보인 셈이다. CJ오쇼핑과 CJ E&M은 오는 7월 1일 합병을 앞두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아이돌 콘텐츠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달 29일에는 YG엔터테인먼트 소속 아이돌 그룹 ‘아이콘(iKON)’이 출연한 가운데 ‘삼거리푸줏간 불고기세트’를 판매했다. 지난 3일에는 아이돌 그룹 ‘오마이걸 반하나’의 신규 앨범을 판매하며 아이돌 쇼케이스 방송을 진행하기도 했다.

현대홈쇼핑도 방송인 허수경, 개그우먼 박미선, 미스코리아 출신 설수현 등이 활발히 출연하고 있다.

홈쇼핑업체들은 인공지능(AI), 가상현실(VR) 등 신사업 진출에도 힘을 쏟고 있다.

CJ오쇼핑은 SK텔레콤과 연계한 ‘AI 음성 주문·결제 서비스’를 지난달 30일부터 시작했다. 이 서비스는 AI 음성 인식만으로도 생방송 중인 TV홈쇼핑 상품을 주문부터 결제까지 할 수 있다.

전화 연결을 기다리는 불편함이나 모바일 앱에서 원하는 상품 정보를 일일이 클릭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대폭 축소시킨 것이 ‘AI 음성 주문·결제 서비스’의 특징이다. 주문 단계별로 원하는 상품에 대한 정보를 간단히 말하기만 하면 돼, 모바일 앱 주문이 익숙지 않은 고객들 역시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현대홈쇼핑은 KT와 손잡고 ‘VR 피팅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VR 피팅서비스’는 데이터방송에서 판매 중인 패션 의류 등의 상품을 리모콘 조작만으로 3D 모델 및 아바타를 통해 가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말한다.

현대홈쇼핑은 ‘VR 피팅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방송을 월 2회 이상 진행할 방침이다. 또한 의류부터 뷰티·잡화·식품 등 다양한 상품군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홈쇼핑업계 관계자는 “홈쇼핑은 다른데에 비해서 트렌드나 소비자 니즈에 맞춰서 끊임없이 발전하고 있다” 이런 노력들이 추후 좋은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한화&대우조선 합병 지연... 공정위 ‘몽니’ 지적 커져

한화&대우조선 합병 지연... 공정위 ‘몽니’ 지적 커져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한화그룹의 대우조선해양 인수가 최종 문턱을 넘지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세븐일레븐 소주한잔 초도 물량 완판
2
'5G 특화망' 국내 전자업계 새 먹거리 부상
3
[기획] 제약사들, 반려동물 사업 도전…보약·삼푸도 출시
4
[기획] “짧게 더 짧게” 숏폼 콘텐츠 전성시대
5
삼성·LG, IT용 OLED 투자 '확대'...태블릿·노트북 수요 대응
6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54곳, 기한 내 감사보고서 미제출
7
'실적악화' 게임업계, 대규모 구조조정 착수
8
K-게임, PC·콘솔 신작 출시 초읽기... 플랫폼 다각화 총력
9
'초반 흥행' 애플페이, 변수는 단말기 보급 확대
10
‘가맹점 갑질’ 쿠우쿠우, 과징금 취소소송서 패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