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조선·중공업
조선 3사 올해 신규수주, 대우·삼성·현대 순대우조선, 목표 대비 32% 달성…삼성重 19%·현대重 7%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4.09  09:54:5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경남 거제 옥포조선소. <사진=대우조선해양>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조선 3사 중 올해 가장 많은 신규 수주 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이날 기준 대우조선의 올해 신규 수주실적은 19척 23억6천만달러(2조5천억원)다.

국내 조선 3사 중 가장 많은 수주 실적이다. 올해 수주 목표인 73억달러(약 7조8천억원)와 비교하면 32% 가량이다.

1분기가 갓 지난 상황인 만큼 이 같은 수주실적을 유지하면 대우조선은 올해 목표 달성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조선은 올해 LNG운반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클락슨 리서치에 따르면 대우조선해양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LNG운반선 수주잔량을 보유하고 있다. 비중은 35%(115척 중 41척)에 달한다.

또 대우조선이 올해 수주한 19척의 선박 중 8척이 LNG운반선이다.

올해 첫 LNG선 수주는 지난 2월 초 나왔다. 대우조선은 미주지역 선주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지난 2월 6일 공시했다.

두 선박의 총 계약규모는 약 4천억원이다. 마지막 LNG선 수주는 지난달 말이다.

대우조선은 그리스 알파가스로부터 LNG운반선 2척을 수주했다고 지난달 29일 밝혔다. 두 선박의 총 계약규모는 약 3억7천만달러(4천억원)다.

이들 선박에는 천연가스 추진 엔진(ME-GI엔진)과 완전재액화시스템(Full Re-liquefaction System·FRS)가 탑재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기존 LNG운반선에 비해 연료 효율은 30% 높고 오염물질 배출량은 30% 이상 낮출 수 있다”고 말했다.

초대형 원유운반선(Very Large Crude oil Carrier·VLCC) 수주 실적도 좋다. 대우조선의 올해 VLCC 수주 실적은 총 10척이다.

10척 모두 길이 336m, 너비 60m 규모로 사양이 같다. 또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 절감기술 등 대우조선의 최신 기술이 적용되며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까지 모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으로 건조된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올해 수주한 초대형원유운반선들은 모두 동일한 설계와 사양이라 반복 건조로 생산성과 수익성 향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규 수주 2위는 삼성중공업이다.

삼성중공업은 올해 14척의 선박을 수주해 15억8천만달러(약 1조6천800억원) 규모의 일감을 확보했다. 올해 신규 수주 목표 82억달러(약 8조7천억원) 대비 19%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컨테이너선이 8척으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모두 선박평형수 처리장치와 삼성중공업이 독자 개발한 프로펠러, 러더 벌브 등 에너지 저감 장치가 장착되는 등 향후 시행되는 친환경 규제를 충족하는 선박이다.

다만 8척의 총 계약금액은 약 8천200억원으로 LNG선에 비해 척당 금액이 크게 낮다. 이에 삼성중공업은 LNG선 수주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의 올해 LNG선 수주 실적은 3척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시황 개선이 예상되는 LNG선과 컨테이너선을 중심으로 수주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의 수주실적은 7척이다. 수주금액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2월 말 기준 실적이 6척, 6억1천500만달러(약 6천500억원)인 점을 감안하면 7천억원 가량일 것으로 추산된다.

올해 신규 수주 목표(100억달러·10조6천900억원) 대비 10% 이하의 아쉬운 실적이다.

강환구 현대중공업 사장은 지난달 말 정기주주총회에서 “원가경쟁력을 강화해 수주 확대에 총력을 기울이고 기술과 품질을 향상시켜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클락슨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국내 조선사들의 누적 수주량은 263만CGT로 196만CGT를 기록한 중국, 80만CGT를 기록한 일본에 앞섰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샤오미 국내출시···삼성·LG 실속형 스마트폰 흔들릴까?

샤오미 국내출시···삼성·LG 실속형 스마트폰 흔들릴까?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대륙의 실수’ 샤오미의 홍미노트5가 16일 국...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새마을금고, '합격 정규직은 안 되고 불합격 계약직 되고'
2
휴가철 맞아 無조건 공항라운지 혜택 카드 ‘인기’
3
상반기 中 굴삭기시장 호황..두산 ‘미소’
4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 놓고 설전
5
길 잃은 아케이드게임...새로운 콘텐츠로 활로 찾을까?
6
영진약품, 하도급대금 지연지급 두고 공정위와 소송
7
‘꿈의숲 아이파크’ 견본주택에 2만5천여명 다녀가
8
화장품업계, '오버액션토끼'에 빠지다
9
기업계 카드사 “영업망을 넓혀라”…발급 제휴 ‘활발’
10
산업은행, 두레비즈 자회사 편입 '제자리걸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