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직장인 94.6%, 직장 생활 중 사표 던지고 싶은 충동 느껴
현대금융경제신문  |  finomy@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6.03  00:00: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금융경제 김한욱 기자] 직장인 10명 중 9명은 당장 사표를 던지고 싶은 충동을 느낌에도 불구하고 들어갈 생활비와 카드값 등의 이유로 이를 실행에 옮기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와 월간 인재경영이 공동으로 <직장인 사직서 제출 충동 경험>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이번 설문은 5월 10일부터 22일까지 국내외 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1121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결과, 설문에 참여한 직장인 94.6%(1060명)가 ‘직장 생활 중 사표를 던지고 싶은 충동을 느껴봤다’고 답했다.

사표를 던지고 싶다고 생각한 이유(*복수응답)로는 ▲과중한 업무로 매일 야근이나 초과근무 할 때(37.3%)와 ▲상사나 동료와 마찰이 있을 때(37.2%)등의 이유가 가장 컸다.

다음으로 ▲나보다 동료가 더 많은 연봉을 받는다는 사실을 알았을 때(20.8%)▲인사고과 시즌 내 능력을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을 때(20.1%) ▲좋은 회사로 이직한 동료를 볼 때(17.8%)▲다니는 직장에 적응하지 못한다고 느낄 때 ▲답답한 사무실에 갇혀 시간을 죽이고 있다는 생각이 들 때(13.3%)등도 사표를 던지고 회사를 나가고 싶다는 충동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당장 들어갈 카드값과 생활비 때문에(33.6%)▲더 좋은 이직 조건을 신중히 탐색하기 위해(32.7%) ▲경력을 쌓아야 해서(17.7%)▲다른 회사도 다 마찬가지일 거란 생각에(14.6%) 등의 이유로 사표를 내고 싶은 마음을 누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충동적으로 사표를 내고 퇴사하는 동료를 볼 때는 ‘사표 낸 직원으로 인해 우리 회사나 상사가 바뀌었으면’하고 바라는 심리를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고,근소한 차이로 ‘부럽고 나도 사표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는 의견도 36.4%로 높았다.

반면, ▲본인만 손해인 무모한 행동이라고 생각하는 의견은 25.5%로 다소 낮았다.
현대금융경제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한국투자저축은행, BIS비율 10% 아래로 떨어져

한국투자저축은행, BIS비율 10% 아래로 떨어져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한국투자저축은행의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비상 걸린 미국 ETF... 내년부터 PTP 투자자 '세금폭탄'
2
삼성·LG, XR 기기 시장 '눈독'...마이크로OLED 기술 경쟁 점화
3
롯데홈쇼핑 6개월 방송정지 행정소송 대법원 판결 임박
4
[기자수첩] 금투세 도입, 그때는 맞아도 지금은 틀리다
5
금투세 파장...채권시장으로 전염 우려
6
[기획] 식품업계, 이색 팝업스토어 오픈..마케팅 강화
7
규제 풀린 수도권 알짜 단지 분양 관심 ‘UP’
8
삼성 SK, 차량용 반도체 투자 '확대'...반도체 불황 돌파구 기대
9
사우디와 40조 계약 성사...증권가 훈풍은 아직
10
SK바사 vs 화이자 폐렴백신 기술수출소송 판결 임박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