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조선·중공업
[기획] “올해 세계 조선시장 관망세”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1.10  09:15: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사진=현대중공업>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올해 전세계 조선시장이 관망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또 국내 조선사들의 수주금액이 올해 보다 40% 넘게 늘어나고 한동안 발주 소식이 뜸했던 해양플랜트 건조 계약이 이어질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관건은 국제해사기구(International Maritime Organization·IMO)의 환경규제다. 아직 대응방향을 결정하지 못한 선주사들이 있는 탓이다. 이에 따라 올해 조선산업의 문제는 수주량 감소 보다 건조작업량 부족이 될 것으로 보인다. [편집자주]

올해 수주금액 42% 증가 예상…관건은 IMO규제
건조량 2003년 수준 그칠 듯…“올해가 마지막 고비”

한국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의 양종서 선임연구원은 지난해 말 내놓은 ‘2017년도 조선·해운시황 및 2018년도 전망’이란 이름의 보고서에서 “2018년 조선시장은 해운시황 개선, 낮은 선가 등의 발주 유인과 환경규제 대응방향의 혼선으로 관망세가 될 전망”이라고 밝혔다.

양종서 선임연구원은 이 보고서에서 “2018년 신조선 시장은 해운시황 개선, 낮은 선가 등의 발주 유인과 환경규제 대응방향의 혼선으로 인한 선주들의 관망세가 중요한 변수가 될 전망”이라고 예측했다.

양 선임연구원은 “2018년에는 벌크선 시황의 개선이 지속되고 컨테이너선이나 탱커 시황도 소폭이나마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있으며 신조선가도 여전히 낮은 수준이어서 신조선 투자심리도 다소 개선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부정적 요인은 있다. IMO의 환경규제다.

IMO는 미생물로 인한 생태계 교란을 막기 위해 2024년까지 선박에 평형수처리장치를 장착해야 하고 배기가스를 줄이기 위해 2020년부터 선박 연료 중 황산화물(SOx) 함유량을 0.5% 이하로 낮추도록 요구하고 있다.

양 선임연구원은 “선복량이 아직 많은 상황에서 SOx 규제 대응방향을 정하지 못한 선주들의 신조선 투자에 대한 경계심리도 지속되며 신조선 시장의 부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왔다.

또 “여기에 유가의 방향과 LNG가격의 상대적 움직임에 따라 LNG연료 추진선에 대한 투자가 본격화될 것인지가 결정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올해 국내 조선사들의 수주 실적을 지난해 보다 33% 가량 늘어날 것으로 봤다.

그는 보고서에서 “2018년도 세계 신조선 발주량은 약 27% 증가한 26백만CGT 내외가 될 것”이라며 “한국의 수주량은 지난해 대비 약 33% 증가한 8백만CGT 내외로 수주액은 약 42% 증가한 220억달러 수준”이라고 예상했다.

한동안 뜸했던 해양플랜트 발주가 재개될 것이라는 긍정적 신호도 감지됐다.

해양플랜트는 국내 조선사들에게 대규모 적자를 안겨준 ‘골칫거리’지만 일반 선박에 비해 수익이 많이 남는 효자기도 하다.

양 선임연구원은 “올해 수주는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Floating Storage and Regasification Unit·FSRU)와 원유 생산·저장·하역설비(Floating Production Storage and Offloading·FPSO) 등 해양플랜트의 수주가 소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선종별로 비교적 고른 분포를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2018년 조선산업의 문제는 수주보다 건조량 감소가 중요한 요인이 될 것”이라며 “2018~2019년은 금융위기 이후에 시작된 국내 조선산업 위기의 마지막 고비”라고 덧붙였다.

양 선임연구원은 올해 선박 건조량 감소가 특히 심각해 국내 조선산업의 화두가 될 것으로 봤다.

그는 “2018년도 건조량은 7~8백만CGT로 2003년 수준으로 감소할 전망”이라며 “인도가 남아있는 해양플랜트의 양도 많지 않아 수출은 50%까지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양 선임연구원은 이로 인해 조선산업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더울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그는 이런 우려를 불필요한 것으로 단언했다.

그는 “건조량 감소는 2016년의 수주절벽 사태의 영향이 나타나는 현상”이라며 “지난해 수주도 개선됐고 2018년에도 개선될 것으로 기대돼 일시적 현상이라는 인식이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일감 부족으로 인한 조선소들의 실적 악화는 내년까지 지속되고 이 기간이 금융위기 이후 조선업 위기의 마지막 고비가 될 것”이라며 “2019년 이후에는 점진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수주량과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신규 선복투자 증가 등으로 건조량도 점차 증가하며 안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샤오미 국내출시···삼성·LG 실속형 스마트폰 흔들릴까?

샤오미 국내출시···삼성·LG 실속형 스마트폰 흔들릴까?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대륙의 실수’ 샤오미의 홍미노트5가 16일 국...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새마을금고, '합격 정규직은 안 되고 불합격 계약직 되고'
2
휴가철 맞아 無조건 공항라운지 혜택 카드 ‘인기’
3
상반기 中 굴삭기시장 호황..두산 ‘미소’
4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기내식 사태 놓고 설전
5
길 잃은 아케이드게임...새로운 콘텐츠로 활로 찾을까?
6
영진약품, 하도급대금 지연지급 두고 공정위와 소송
7
‘꿈의숲 아이파크’ 견본주택에 2만5천여명 다녀가
8
화장품업계, '오버액션토끼'에 빠지다
9
기업계 카드사 “영업망을 넓혀라”…발급 제휴 ‘활발’
10
산업은행, 두레비즈 자회사 편입 '제자리걸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