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조선·중공업
대우조선, LNG-FSRU 등 3척 수주…5천200억 규모올해 누적 수주 3조2천억…전년 대비 두배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2.07  15:38: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왼쪽)과 엠비리코스 에어로스 회장이 4일(현지시간) 모나코에서 과초대형원유운반선 건조 계약서에 서명한 뒤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대우조선해양이 그리스 선주사로부터 총 5천200억원 상당의 선박 3척을 수주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그리스 최대 해운사인 안젤리쿠시스 그룹 산하 마란가스로부터 LNG-FSRU(Floating Storage and Regasification Unit·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 1척과 LNG운반선 1척 등 총 2척의 선박을 수주했다고 7일 밝혔다.

대우조선은 앞선 지난 4일에도 그리스 에어로스(Aeolos)로부터 초대형원유운반선 1척을 수주한 바 있다. 이들 선박의 총 계약 규모는 약 4억8천만달러(5천241억원) 규모다.

이번에 수주한 LNG-FSRU와 LNG운반선, 초대형원유운반선은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기준에 충족하는 친환경선박이다. 고효율 엔진과 최신 연료절감 기술 등 대우조선해양의 최신 기술이 적용된다.

안젤리쿠시스 그룹은 이번 계약을 포함해 올해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25척의 선박 중 36%에 달하는 9척의 선박을 발주했다.

지난 1994년 첫 거래 이후 총 98척의 선박을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해오는 등 굳건한 신뢰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또 에어로스와의 계약은 지난 2003년 마지막 계약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그리스 선주를 추가 확보해 고객층을 확대했다는 의미가 있다.

정성립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주식거래 재개 이후 첫 선박을 수주해 대우조선해양의 기술력과 경쟁력은 세계가 인정한 최고 수준임을 다시한번 증명했다”며 “최고 품질의 선박을 건조해 선주의 신뢰에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대우조선해양은 올해 들어 현재까지 25척 약 29억4천만달러(3조2천143억원) 상당의 선박을 수주했다. 지난해 수주실적(15억5천만달러)에 비해 두배 가량 증가한 기록이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삼성·셀트리온, 유럽서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경쟁 ‘임박’

삼성·셀트리온, 유럽서 허셉틴 바이오시밀러 경쟁 ‘임박’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셀트리온이 내년 상반기 유럽에서 허셉틴 바이오시밀...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획]카드사 직원이 추천하는 ‘알짜배기’ 카드 'TOP 5'
2
금융업계, 가상화폐 규제 방향 두고 ‘설왕설래’
3
KB국민은행, 세븐일레븐과 업무협약
4
금호아시아나, 중국대학생 한국어말하기대회 성료
5
은행株, 금호타이어 악재에도 ‘이상 無’
6
이런 것도 팔아?…항공사 이색상품 '눈길'
7
“가볍고 따뜻하게”…경량 조끼 인기
8
갑질·뇌물·횡령…건설업계, 잇단 수사에 ‘긴장’
9
손태승 우리은행 내정자, 이광구 보다 나을까
10
신세계그룹,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교촌치킨, 결손가정 청소년 교복기금 마련 200만원 후원

교촌치킨, 결손가정 청소년 교복기금 마련 200만원 후원
[현대경제신문 김병탁 기자]교촌에프앤비가 지역사회 결손가정 청소년의 교복기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