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기자수첩]유통업계 언어유희가 불편한 이유
장은진 기자  |  jangej416@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10.10  14:30: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장은진 산업부 기자

[현대경제신문 장은진 기자] 지난달 26일 전남대학교 소식을 전하는 ‘전남대 대신 전해드려요’ 페이스북 페이지에 익명의 한 학생이 언어유희를 사용한 메뉴판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다. 문제 메뉴판은 전남대학교 경영대 축제에서 나왔다.

공개된 메뉴판은 모든 내용이 선정적인 문구로 표기돼 있었다. ‘섹파전(#그거_말구_섹시파전말이야)’, ‘튀김만두(#속살이_궁금해?_그럼 벗겨)’, ‘오빠의 소세지 야채 볶음(#되게_크다_뭐가 크다구?)’, ‘쌀것같아(#싸다는 의미)’ 등 언어유희를 빙자한 음담패설로 ‘불편함’을 넘어 ‘불쾌함’까지 주었다.

논란이 된 메뉴판은 주점 운영 당시 학생들의 문제 제기가 계속되자 수정됐다.

비단 이런 문제는 대학교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다. 청년들이 선정적인 언어유희를 사용한 배경에는 사회적 환경도 한몫했다.

최근 유통업계에서는 언어유희를 사용한 제품이나 브랜드, 광고들이 주목받고 있다. 유머러스한 내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지만 소비자들의 기억에 쉽게 각인되기 위해서 자극적인 소재를 사용 중인 업체도 있다.

대표적인 예가 신세계그룹이 최근 출시한 제주소주 새 브랜드 ‘푸른밤’이다. 푸른밤은 알코올가 도수 16.9도인 ‘짧은 밤’과 20.1도인 ‘긴 밤’ 등 두 가지 종류다. 낮은 도수의 제품이 짧은 밤이고 높은 도수 제품은 긴 밤이라는 게 신세계 측의 설명이다.

그러나 인터넷에서 술과 함께 긴밤, 짧은밤을 검색하면 성적인 의미를 가진 언어유희를 찾아 볼 수 있다. 긴밤과 짧은밤은 성매매의 시간 단위를 표현하는 은어로 사용되기도 한다. 밤 문화에서 술은 빼놓을 수 없는 존재다. 소비자들은 주류 제품명으로 낯뜨거운 속어를 그대로 사용한 것 또한 ‘불편’하다 못해 ‘불쾌’하다는 의견이다.

푸른밤의 광고는 긴 밤과 짧은 밤이라고 지어진 제품명을 사소하게 보이게 가려준다. 네이밍 마케팅으로 주목받고 이미지로 큰 문제가 아닌 것처럼 소비자들에게 인식시키고 있다.

한 여성 사회활동가는 비슷한 문제가 매년 불거지고 있지만 상황이 바뀌지 않는 이유는 드라마나 CF 등 소비자들이 가까이 접하는 콘텐츠에서 문제가 아닌 것처럼 가려지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런 문제들을 사소하게 보아선 안 된다. 처음에 바로잡지 않으면 나중에 더 커진다. 최근 들어 더욱 음란하고 선정성이 짙은 말들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만시지탄(晩時之歎)하지 말고 절제하고 다잡는 노력이 절실해 보인다.

장은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제로섬’ 가상화폐 시장…“거래소 규제강화” 한목소리

‘제로섬’ 가상화폐 시장…“거래소 규제강화” 한목소리
[현대경제신문 안소윤 기자] 투자 광풍이 불고 있는 국내 가상화폐 시장과 관...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획]카드사 직원이 추천하는 ‘알짜배기’ 카드 'TOP 5'
2
이통사 멤버십 포인트, ‘소멸 전 얼른 써볼까?’
3
금융업계, 가상화폐 규제 방향 두고 ‘설왕설래’
4
‘분사 1년’ 현대重, 각자도생 순항
5
은행株, 금호타이어 악재에도 ‘이상 無’
6
이런 것도 팔아?…항공사 이색상품 '눈길'
7
금호아시아나, 중국대학생 한국어말하기대회 성료
8
갑질·뇌물·횡령…건설업계, 잇단 수사에 ‘긴장’
9
손태승 우리은행 내정자, 이광구 보다 나을까
10
신세계그룹,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교촌치킨, 결손가정 청소년 교복기금 마련 200만원 후원

교촌치킨, 결손가정 청소년 교복기금 마련 200만원 후원
[현대경제신문 김병탁 기자]교촌에프앤비가 지역사회 결손가정 청소년의 교복기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