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증권
키움증권, API기반 ‘API마켓’ 오픈누구나 퀀트기반 알고리즘 사용 가능
김자혜 기자  |  kimm@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31  11:12:0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키움증권>

[현대경제신문 김자혜 기자] 키움증권은 API(OS 응용프로그램 제작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종목발굴과 주문연동시스템 제공 서비스인 ‘API마켓’을 오픈했다고 31일 밝혔다. 

‘API 마켓’은 ‘투달RTS’와 ‘젠포트’로 구성되어있으며 API에 대한 전문기술이나 지식이 없는 이용자라도 쉽게 API 모듈을 이용할 수 있게 끔 SBCN, 뉴지스탁과 제휴하여 제공하는 Open API 기반 서비스다.

기존 단순 주식정보만 제공하는 차원에서 벗어나 고객 자신만의 조건 검색식을 활용 하거나 타인의 우수한 포트를 활용하여 종목을 추출하고 매매까지 연계 가능한 특징이 있다.

SBCN에서 제공하는 '투달RTS' 서비스는 키움증권의 조건검색 기능을 활용하여 직접 알고리즘을 만들어 매매와 연동시킬 수 있으며 조건검색식 자체를 만들기 어려운 고객의 경우 자체알고리즘에 의한 '로보 시그널'도 제공한다.

또한 로보마켓 '투자의 달인'에서 제공하는 알고리즘과 연계된 매매 기능과 관심종목 가격지정 매매 기능도 제공한다. 키움증권이 업계 최초로 제공하고 있는 'Open API'서비스 신청을 완료한 후 투달RTS 서비스에 가입한 고객은 SBCN에서 제공하는 프로그램을 다운로드하고 설치하면 된다. 

뉴지스탁에서 제공하는 ‘젠포트(GenPort)’는 주식투자자가 나만의 로보어드바이저를 만들수 있는 서비스로 약 120여개의 팩터를 이용해 사용자가 직접 알고리즘을 만들고 시뮬레이션 할 수 있다.

또한 알고리즘을 직접 만들기 어려운 사용자들이 다른 사용자가 만든 알고리즘 투자전략을 따라 할 수 있도록 알고리즘 공유 플랫폼인 ‘젠마켓(Gen Market)’을 제공해 누구나 쉽게 다양한 퀀트 기반의 알고리즘을 사용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API 마켓’에서 제공하는 서비스는 홈페이지, 영웅문4, 영웅문S에서 가입가능하며 각 서비스별 최초 가입 시에는 1주일 간 무료 체험을 제공한다. 

염명훈 키움증권 리테일전략팀장은 "알고리즘을 직접 만들기 어려운 초보 투자자도 API를 활용 할 수 있도록 Open API기반 종목추출과 검증, 매매연동 서비스라인업을 구축해 왔으며 ‘API마켓’ 런칭을 통해 투자자의 투자판단에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키움증권은 API마켓 오픈과 더불어 이달 31일부터 10월 20일까지 ‘제 1회 OPEN API 실전투자대회’도 진행한다. OPEN API 실전투자대회는 수익률 1등에게 500만원 등 총 상금 1천300만원을 지급한다.

키움증권 고객이라면 누구나 참가 가능하며 특히, API 마켓 가입 고객은 프로그램 제작 없이 참여 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키움증권 계좌가 있으면 누구나 가입이 가능하며 키움증권 계좌가 없다면 키움증권 계좌개설APP(스토어에서 ‘키움증권 계좌개설’검색)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바로 개설이 가능하다. 
 

김자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현대모비스, 오토넷 합병 법인세 320억 취소소송서 승소

현대모비스, 오토넷 합병 법인세 320억 취소소송서 승소
[현대경제신문 김재원 기자] 현대모비스가 현대오토넷 합병으로 인해 부과된 법...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국토부, BMW 전기차 3종 리콜...배터리 모듈 부분 결함
2
휴마시스, 경영권 분쟁 1차전서 승리
3
메리츠화재, 파킹클라우드와 전기차 맞춤 상품 개발
4
NC ‘쓰론 앤 리버티’ 초반 호평…“함께하는 콘텐츠로 ‘돛’ 단다”
5
캐롯손보, 엔카닷컴과 데이터 기반 신규 사업모델 개발
6
국토부, 포드 익스플로러 리콜...연료공급장치 결함
7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 스타트업 선정
8
브라질서도 잘나가는 현대자동차...판매량 5위
9
한화솔루션 vs 공정위 행정소송 판결 임박
10
카카오, 일본 GO와 韓·日 모빌리티 분야 협력 확대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