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2금융
[기자수첩] 위기의 저축은행, 사명에 담긴 경영철학 실현하길
김영 기자  |  divazero@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7.26  23:04: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영 금융부 팀장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저축은행업계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정부 차원의 최고금리 인하 압박이 거세지고 있는 것은 물론 규제 수위가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인터넷전문은행 출범 후로는 그렇지 않아도 취약한 비대면 채널의 영업경쟁력이 더욱 약화되는 모습이다.

업계에서는 현재 상황에 대해 “정부가 저축은행의 필요성을 인정하고 지원책을 펼치기보다 부정적인 면만 확대 해석해 규제를 늘리고 있다”는 볼멘소리가 쏟아져 나오고 있다.

‘서민금융 지원’이란 존립 목적에도 불구하고 시중은행 대비 높은 대출이자율을 문제 삼거나, 대출총량제를 적용해 가계부채 증가의 원인까지 저축은행에 전가하려는 게 문제라는 지적이다.

실제 저축은행은 예금이율이 시중은행에 비해 높고 대출 심사 기준이 낮아 중·소 신용자나 중소기업의 목돈 적립과 필요자금 마련에 큰 도움이 돼 왔다. 그럼에도 정부는 저축은행에 대해 신규 허가를 내주기는커녕, 대주주 적격성 심사를 강화하는 등 진입장벽만 높이고 있다. 

다만, 여기서 한 가지 생각해 봐야 할 부분은 저축은행을 향한 정부와 세간의 부정적 시각과 다소 과해 보이는 처우가 다른 누구도 아닌 저축은행 스스로 자초했다는 점이다.

저축은행의 출발점은 사(私)금융 업체인 무진회사였다. 1972년 정부는 사금융 양성화 목적으로 무진회사를 상호신용금고로 탈바꿈시켰고, 2000년대 들어 전국의 상호신용금고에게 저축은행이란 이름을 사용토록 허가해 줬다. 과거 제도 밖에 있던 저축은행이 제도권 안으로 들어온 것으로 5천만원 한도 내 예금자보험법의 보호도 받고 있다.

그럼에도 저축은행 중 상당수는 대부업과 별반 차이 나지 않은 최고 이자율을 유지 중이며, 채권추심 관련 불법성 시비에도 자주 휘말렸다. 무엇보다 2011년 발생한 ‘저축은행 사태’와 그에 따른 신뢰도 추락은 누구 뭐라 해도 저축은행업계의 잘못에서 비롯됐다고 볼 수 있다.

저축은행업계가 현재 위기를 넘어서기 위해 과거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은 것은 물론 업계 신뢰도 회복을 위한 특단의 조치를 강구해야 하는 이유다. 그리고 이 신뢰도 회복 관련 한가지 제안하고 싶은 것이 사명에 담긴 경영철학을 실천으로 옮기는 것이다.

자산기준 저축은행업계 1위 사업자인 SBI저축은행의 사명은 ‘Strategy Business Innovator’의 약자이다. 경영전략에 있어 혁신을 이끄는 존재가 되고자 하는 의지가 담겼다고 볼 수 있겠다.

OK저축은행의 경우 OK란 단어가 주는 긍정적인 의미와 함께, ‘오리지널 코리아’, ‘오~코리아’, ‘누구나 Ok 할 때까지 서비스한다’ 등의 뜻을 사명에 담았다.

JT친애저축은행과 JT저축은행을 보유한 J트러스트그룹은 Justice(공정)의 J와 Trust(신뢰)의 T를 사명으로 정하며 “준법과 신뢰를 회사의 지향점으로 삼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단어 뜻 그대로 ‘반갑게 맞이하다’를 모아저축은행은 ‘(예금을)모은다’는 의미이다. 은행과 증권사가 대주주가 아닌 대부분의 저축은행들 또한 각자의 사명에 경영철학을 반영했다.

금융을 혁신하고 고객을 만족시키며 공정함과 신뢰감을 지켜나가고 하는 좋은 의도를 사명에만 담아선 안될 것이다. 저축은행의 존립 목적이 분명한 만큼 현실에서도 이들 저축은행들이 사명이 지향하는 경영철학을 직접 구현해 나아가길 기대한다.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외풍 버티던 KT, 주총 앞두고 무릎 꿇어

외풍 버티던 KT, 주총 앞두고 무릎 꿇어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윤경림 KT 대표이사 내정자가 후보직에서 물러났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세븐일레븐 소주한잔 초도 물량 완판
2
[기자수첩] 마스크 의무 해제...백신·치료제 개발은 계속해야
3
삼성전자, 9조 8000억 배당금 지급... 주주환원 약속 이행
4
[기획] 폭발하는 해외여행 수요…카드사, 고객 유치 경쟁
5
삼성·애플, XR 기기 전쟁 '개막'...디바이스 개발 착수
6
[기획] 제약사들, 반려동물 사업 도전…보약·삼푸도 출시
7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54곳, 기한 내 감사보고서 미제출
8
‘보톡스 소송 패’ 대웅 52주 신저가..주가 부양 동분서주
9
[기획] “짧게 더 짧게” 숏폼 콘텐츠 전성시대
10
삼성·LG, IT용 OLED 투자 '확대'...태블릿·노트북 수요 대응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