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2금융
[기자수첩]카드업계 '감정노동자'들의 하소연
안소윤 기자  |  asy2626@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22  14:38:2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경제부 안소윤 기자.

[현대경제신문 안소윤 기자] 카드사에도 감정노동을 하면서 힘든 직원들이 있다.

가맹점주 관리차원에서 구성된 가맹점관리부서 직원들이다.

가맹점은 5~6명 내외의 직원들이 전화상담 업무가 하루 일과다.

금융감독원이나 여신금융협회는 접수된 고객들의 민원을 처리하고 가맹점주들에게 시정을 요구하는 전화부터 역으로 가맹점주들의 민원 처리, 카드사와 가맹점주 간 맹점이 될 수 있는 카드 가맹점 수수료 관련 상담 등 다양한 업무를 한다.

직원들은 업무처리 과정 중 가맹점주와의 마찰로 고객콜센터 만큼이나 폭언에 시달리는 등 불합리한 감정소비가 많다고 토로한다.

한 카드사의 가맹점관리부서 소속 A씨는 “다른 업계에서 고객콜센터 업무를 하다 너무 힘들어 이직을 했는데 이곳에서 조차 전화기를 붙들고 있을 줄 몰랐다”며 “한 달 단위로 적게는 수십 건, 많게는 수백 건까지 들어오는 가맹점 시정 요청 리스트에 진이 빠진다”고 말했다.

또 다른 가맹점관리부서 소속 B씨 역시 “일부 사례를 들면 1천원 미만의 카드결제 거절 민원에 대한 시정 요청에 가맹점주들은 더 높은 언성으로 ‘본인들의 살길도 찾아달라’ 외친다”며 “가맹점주들의 마음을 이해하지만 그렇다고 해결해줄 수 있는 게 없어 갈등의 골만 깊어진다”고 말했다.

같은 업종에 종사하는 B씨는 “가맹점주 뿐만 아니라 민원을 제기한 고객에게도 피드백을 남기는데 이 역시 문제가 시원히 해결되지 않은 경우가 많아 돌아오는 답변은 날카롭고 차갑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가맹점 관리 전화상담 업무 강도는 여느 고객콜센터 만큼이나 세지만 이에 대한 지원은 열악하다.

일반적으로 카드사들은 고객콜센터 직원들에게 육체, 정신적 피해를 주는 블랙컨슈머들에 대처하기 위한 각종 방안을 내놓고 있다. 직원 보호와 함께 상담업무의 효율화를 도모하기 위한 조치다.

그러나 이는 고객콜센터 직원에 한정된 것으로 다른 직원들은 폭언 고객 상담 후 휴식시간, 스트레스 치유 프로그램 등의 보상 등을 받을 수 없다.

임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한 심리 프로그램이 있지만 대부분 사내 대인관계, 개인적인 고민 등 다양한 문제에서 비롯된 스트레스 원인을 위주로 하고 있어 전화상담 업무 직원에게 걸맞은 지원은 힘들다.

이에 대해 카드업계 관계자는 "고객콜센터 직원들과 달리 가맹점관리 부서는 전화상담 업무만 하진 않아 콜센터 직원을 대상으로 한 범주에 들어가지 않는다"며 "그들과 같은 지원 및 보상을 주긴 어렵다"고 말한다.

하지만 직업에 귀천이 없다. 일률적인 틀에 맞춰 직원들 업무의 강도를 규정하고 지원하면 사각지대는 생기기 마련이고 업무의 효율성도 떨어질 수 밖에 없는 노릇이다.

안소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SK에코플랜트, 연료전지 연계형 무정전 전원장치 특허 취득

SK에코플랜트, 연료전지 연계형 무정전 전원장치 특허 취득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SK에코플랜트는 이화전기공업과 함께 ‘연료전지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세븐일레븐 소주한잔 초도 물량 완판
2
[기자수첩] 마스크 의무 해제...백신·치료제 개발은 계속해야
3
삼성전자, 9조 8000억 배당금 지급... 주주환원 약속 이행
4
[기획] 폭발하는 해외여행 수요…카드사, 고객 유치 경쟁
5
삼성·애플, XR 기기 전쟁 '개막'...디바이스 개발 착수
6
[기획] 제약사들, 반려동물 사업 도전…보약·삼푸도 출시
7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54곳, 기한 내 감사보고서 미제출
8
[기획] “짧게 더 짧게” 숏폼 콘텐츠 전성시대
9
삼성·LG, IT용 OLED 투자 '확대'...태블릿·노트북 수요 대응
10
‘보톡스 소송 패’ 대웅 52주 신저가..주가 부양 동분서주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