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철강·조선·중공업
현대重 “LNG선 실증설비로 고객 신뢰 제고”울산 본사에 실물 설비 구축…업계 최초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6.19  11:02:1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현대중공업이 울산 본사에 설치한 ‘LNG선 종합 실증설비’. <사진=현대중공업>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현대중공업이 환경규제 강화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는 LNG(액화천연가스)선 분야에서 앞선 기술력을 선보이고 있다.

현대중공업은 최근 울산 본사에 실물 규모의 ‘LNG선 종합 실증설비’를 구축하고 고객들이 LNG선 핵심설비들의 성능과 안전성을 직접 검증할 수 있도록 하는 등 맞춤형 영업전략을 펼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2012년 25MW급 LNG연료공급시스템 실증설비를 구축한데 이어, 2015년 85MW급 실증설비를 추가했다. 또 올해 LNG재기화시스템 실증설비까지 갖춤으로써 지금까지 모두 100억원을 들여 종합적인 LNG선 실증설비를 완성하게 됐다.

이 실증설비는 설계상의 성능과 실제 성능을 비교·검증하고 지속적인 운전을 통해 다양한 상황에서의 운전기록을 축적하며 고객 신뢰 향상과 LNG 기술개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LNG선을 위한 종합 실증설비를 갖춘 곳은 조선업계에서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현대중공업은 이 실증설비를 통해 자체 개발한 LNG연료공급시스템(제품명 Hi-GAS)의 성능을 입증하고 있다.

지난해 9월 인도한 17만6천입방미터급 고성능 LNG운반선에 Hi-GAS를 장착했으며 올해 3월에는 현대삼호중공업이 대형 선박으로는 세계 최초로 LNG연료 추진 유조선을 수주했다.

또 현대중공업이 올해 수주한 LNG-FSRU(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재기화설비)에도 자체 개발한 LNG재기화시스템(Hi-ReGAS)을 장착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친환경 연료인 LNG 관련 선박 기술이 주목을 받고 있다”며 “자체 개발한 LNG 연료공급시스템, 재기화시스템 등의 선도적인 기술로 LNG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영국의 조선·해운분석기관인 클락슨은 지난 3월 발간한 보고서에서 LNG선의 발주량이 올해 18척에서 2019년부터 연평균 31척 수준으로 7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1994년 국내 최초로 LNG선을 건조했으며 국내에서 유일하게 모스(Moss)형과 멤브레인(Membrane)형 LNG선을 모두 건조할 수 있다. 또 지난 2014년에는 세계 최초로 LNG-FSRU를 건조했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이통사 “통신요금 할인율 25% 상향, 부담스럽다”

이통사 “통신요금 할인율 25% 상향, 부담스럽다”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18일 발...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무학, 소주 이물질 또 터졌다…‘좋은데이’서 담뱃재 나와
2
'현대重 입찰' 1조5천억 규모 컨선 발주 지연
3
8·2대책에도 아파트 분양 예정대로
4
8·2 대책 피한 경기권서 아파트 분양
5
아파트도 월세 시대
6
한걸음 더 멀어진 SK家 최태원-최신원
7
궐련형 전자담배 ‘인기’, 유해성 논란은 여전
8
코스닥 IPO 흥행 바람…8월에도 지속될까
9
[기획] 국내 증시는 좁다…‘해외주식’ 바람 후끈
10
셀트리온, 상반기 제약업계 영업익 1위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SK, 2·3차 협력사전용펀드 1천600억 규모 신설

SK, 2·3차 협력사전용펀드 1천600억 규모 신설
동반성장펀드 기존 4천800억 규모서 6천200억원으로 확대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