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전기·전자
이재용, 피의자로 검찰 출석...구속 가능성도특검 "이 부회장, 뇌물공여 혐의"
민경미 기자  |  nwbiz1@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11  16:24: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해 12월 6일 국회에서 열린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 1차 청문회에서 증인으로 출석해 새누리당 황영철 의원의 지적에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대경제신문 민경미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와 연관돼 검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13일 검찰 특별수사본부에 출석해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11일 “이 부회장을 12일 오전 9시30분에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며 “소환해서 조사해봐야 뇌물공여가 될지 제3자 뇌물공여가 될지 기타 혐의가 추가될지 알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은 뇌물공여 등의 혐의를 적용한다”며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 청구는) 원론적으로 모든 가능성은 다 열려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9일 밤샘조사를 받은 ‘삼성 2인자’ 최지성 미래전략실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 등의 사법처리 여부도 이 부회장과 함께 결정될 전망이다.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 혐의 등이 적용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된다는 통보를 받은 삼성 측은 특검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입장이다.

그동안 이 부회장이 참고인 신분으로 특검에 소환될 것이라는 관측이 있었지만 특검이 이를 깬 것은 이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를 위해 최 씨에게 뇌물을 건넸다는 정황과 물증이 상당부분 확보됐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특검은 이 부회장의 피의자 소환이 전날 발견된 최 씨의 조카 장시호씨가 추가로 제출한 태블릿 내용과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다.

특검은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에 삼성물산 대주주인 국민연금관리공단이 적극적으로 나선 것이 배후에 박 대통령이 있기 때문이라고 의심하고 있다. 이 부회장이 경영권 불법 승계를 위해 대가성으로 최씨와 최씨의 딸 정유라씨를 지원했다는 것이다.

삼성 측은 일관되게 피해자 프레임을 유지하고 있다. 박 대통령의 협박성 요구에 못 이겨 최 씨 모녀를 도왔다는 입장이다.

이재용 부회장도 지난해 12월6일 국회에서 열린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최씨 모녀에게 금전지원을 한 것이 경영권 불법 승계를 위한 대가성이냐는 질문에 “(삼성은) 단 한 번도 뭘 바란다든지, 반대급부를 바라면서 출연하거나 지원한 적이 없다”고 잘라 말한 바 있다.

[관련기사]

민경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이통사 “통신요금 할인율 25% 상향, 부담스럽다”

이통사 “통신요금 할인율 25% 상향, 부담스럽다”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가 18일 발...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무학, 소주 이물질 또 터졌다…‘좋은데이’서 담뱃재 나와
2
'현대重 입찰' 1조5천억 규모 컨선 발주 지연
3
8·2대책에도 아파트 분양 예정대로
4
8·2 대책 피한 경기권서 아파트 분양
5
아파트도 월세 시대
6
한걸음 더 멀어진 SK家 최태원-최신원
7
궐련형 전자담배 ‘인기’, 유해성 논란은 여전
8
코스닥 IPO 흥행 바람…8월에도 지속될까
9
[기획] 국내 증시는 좁다…‘해외주식’ 바람 후끈
10
셀트리온, 상반기 제약업계 영업익 1위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SK, 2·3차 협력사전용펀드 1천600억 규모 신설

SK, 2·3차 협력사전용펀드 1천600억 규모 신설
동반성장펀드 기존 4천800억 규모서 6천200억원으로 확대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