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통신
커져가는 MCN 시장…인터넷 미디어 시대 도래“콘텐츠·플랫폼·MCN간의 건전한 생태계 마련 필요”
조재훈 기자  |  cjh@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8  15:07: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MCN(멀티채널네트워킹)시장이 커지고 있다. 소위 ‘1인 방송’이라고 하는 UCC 콘텐츠가 새로운 미디어로 부상하고 있다.

28일 IT업계에 따르면 ‘1인 미디어’를 이끄는 MCN산업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1천650억 달러 규모의 인수합병 및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이러한 추세는 앞으로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MCN은 1인 창작자들의 소속사 개념으로 창작자들의 콘텐츠 유통 및 광고유치, 자금지원 등 매니지먼트와 마케팅을 대행하고 콘텐츠로부터 발생한 수익을 창작자와 분배하는 미디어 네트워크 사업체다.

MCN은 국내 인터넷 방송 플랫폼과 제휴를 통해 시장 경쟁력을 높이고 있다.

CJ E&M이 설립한 MCN ‘다이아 티비’는 미디어 플랫폼 판도라TV와 협약을 맺고 인기 키즈 크리에이터들의 채널 10개를 입점시켰다.

이를 통해 판도라TV는 국내 최대 MCN의 인기 키즈 콘텐츠 채널을 확보했다.

판도라TV는 지난 2015년부터 MCN사업 추진을 위해 비디오빌리지, 쉐어하우스, 크리커스 등 국내 유명한 MCN기업들과 잇따라 제휴를 진행했다. 그 결과 현재 약 200여개의 채널을 확보하며 MCN 플랫폼으로 탄탄한 입지를 다져가고 있다.

다이아 티비는 CJ E&M이 운영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멀티채널네트워크(MCN)로 2013년 사업을 시작한 후 지난해 5월 MCN브랜드로 론칭했다. 현재 대도서관, 씬님 등의 스타크리에이터 1천여팀을 관리하고 있으며 내년 1월 1일 별도의 방송채널 개국을 앞두고 있다.

이밖에도 플랫폼 사업자에서 MCN 사업자로 전환한 ‘아프리카TV’, 유명 1인 창작자들이 협력해 2015년 1월 설립했으며 최근 아프리카TV를 떠나 유튜브로 이동한 양띵이 소속돼있는 ‘트레져헌터’ 등이 활발히 관련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 관계자는 “MCN이 새로운 미디어 산업으로써 자리매김하기 위해서는 1인 창작자라고 하는 양질의 콘텐츠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며 “최근 아프리카TV와 유명 BJ간의 마찰로 알 수 있듯이 우선 콘텐츠와 플랫폼, MCN간의 건전한 생태계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H&B 춘추전국시대…올리브영 독주 끝나나

H&B 춘추전국시대…올리브영 독주 끝나나
[현대경제신문 조재훈 기자] H&B(헬스앤뷰티) 시장 1위 CJ올리브네트웍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획]카드사 직원이 추천하는 ‘알짜배기’ 카드 'TOP 5'
2
이통사 멤버십 포인트, ‘소멸 전 얼른 써볼까?’
3
금융업계, 가상화폐 규제 방향 두고 ‘설왕설래’
4
‘분사 1년’ 현대重, 각자도생 순항
5
은행株, 금호타이어 악재에도 ‘이상 無’
6
이런 것도 팔아?…항공사 이색상품 '눈길'
7
갑질·뇌물·횡령…건설업계, 잇단 수사에 ‘긴장’
8
신세계그룹,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
9
손태승 우리은행 내정자, 이광구 보다 나을까
10
금호아시아나, 중국대학생 한국어말하기대회 성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교촌치킨, 결손가정 청소년 교복기금 마련 200만원 후원

교촌치킨, 결손가정 청소년 교복기금 마련 200만원 후원
[현대경제신문 김병탁 기자]교촌에프앤비가 지역사회 결손가정 청소년의 교복기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