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고포류’ 수면위로…살아나는 ‘웹보드게임’11월 게임위 등급 분류 결과 절반 이상이 고포류
조재훈 기자  |  cjh@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26  16:09:4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조재훈 기자] 고포류(고스톱·포커) 게임이 모바일게임시장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중소게임사들도 게임위 등급 심사에서 통과되며 시장진출을 꾀하고 있다.

26일 게임물관리위원회의 ‘게임물 등급분류 결정공표’에 따르면 11월 게임위의 등급 분류를 통과한 모바일게임은 총 16종이며 이중 절반 이상이 고포류 게임이다.

이는 기존에 출시된 고포류 게임들의 약진으로 시장성이 있다고 판단돼 게임사들의 출시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네오위즈의 ‘피망 포커’, NHN엔터테인먼트의 ‘한게임 포커’, 선데이토즈의 ‘애니팡 포커’ 등 고포류 게임은 26일 기준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순위 50위권에 랭크돼있다.

이같은 원인에는 정부 차원의 웹보드 게임 규제 완화가 한 몫을 했다고 판단된다.

정부는 지난 3월말 게임물 이용자의 한 달 결제 한도를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상향했으며 1회 배팅한도를 5만원으로 올리는 등의 내용이 담긴 ‘게임 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 시행령 개정안’을 공포했다.

개정 이후 네오위즈 등 게임사들은 ‘고포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네오위즈는 지난 7월 ‘피망포커:카지노로얄’을 출시했다. 이 게임은 지난 12일 구글플레이 최고 매출 순위 8위까지 상승했다.

앱 분석업체 와이즈앱의 ‘피망포커’ 실 사용자 통계는 11월 4째주 10만7천명에서 12월 2째주 18만 2천명까지 치솟았다.

네오위즈측은 올해 들어 웹보드게임 매출의 증가세가 이어지며 전년 대비 성장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NHN엔터의 ‘한게임 포커’와 선데이토즈의 ‘애니팡 포커’도 인기를 끌고 있다. 현재 ‘한게임 포커’는 최고 매출 40위, ‘애니팡 포커’는 45위에 올라있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고포류는 크게 불황을 타는 장르가 아니다”라며 “신규 이용자 유입과 더불어 이용자 분포도가 조금씩 넓어지고 있는 추세”라고 말했다.

조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궐련형 전자담배 ‘인기’, 유해성 논란은 여전

궐련형 전자담배 ‘인기’, 유해성 논란은 여전
[현대경제신문 조재훈 기자] 궐련형 전자담배의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무학, 소주 이물질 또 터졌다…‘좋은데이’서 담뱃재 나와
2
'현대重 입찰' 1조5천억 규모 컨선 발주 지연
3
8·2대책에도 아파트 분양 예정대로
4
8·2 대책 피한 경기권서 아파트 분양
5
아파트도 월세 시대
6
오만 두쿰 발전소·담수공장사업 내년 초 사업자 선정
7
한걸음 더 멀어진 SK家 최태원-최신원
8
코스닥 IPO 흥행 바람…8월에도 지속될까
9
[기자수첩] 시효만료 채권 소각, '관치금융' 부활은 아니길
10
궐련형 전자담배 ‘인기’, 유해성 논란은 여전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SK, 2·3차 협력사전용펀드 1천600억 규모 신설

SK, 2·3차 협력사전용펀드 1천600억 규모 신설
동반성장펀드 기존 4천800억 규모서 6천200억원으로 확대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