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신간소개]‘사회계약론’생각정거장/ 김성은 지음
안효경 기자  |  ahk811216@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5  10:50:5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안효경 기자] “대한민국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 우리나라 헌법 제1조 제2항처럼, 오늘날 대부분의 민주주의 국가는 주권의 원천을 국민에게서 찾는다.

국민주권 사상은 인류 역사상 그리 오래되지 않은 것으로 18세기 전후 유럽의 계몽주의자들에게서 시작되었다. 그 대표적 주자가 장자크 루소다.

루소는 원래 ‘정치 제도’란 방대한 저작을 쓸 계획이었다. 그러나 목표를 너무 크게 잡는 바람에 중도 포기하고 몇 편의 중요한 단편만 발췌해 짧은 책으로 엮었는데 그 책이 바로 ‘사회계약론’이다.

루소는 “모든 것은 근본적으로 정치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좋은 정치 제도란 어떤 것인지, 투표권을 가진 주권자인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으며 또 해야만 하는지를 고심하며 ‘사회계약론’을 써 내려갔다.

루소는 사람들이 모여 서로 의지하며 살게 된 순간 사회가 탄생하고 인간은 쇠사슬에 얽매이게 된다고 보았다.

이런 현실을 감내하고 사회적 동물로 살게 된 것은 결코 자연적으로 이루어진 일이 아니며, 서로 계약을 맺었기 때문이다.

그것이 바로 사회계약이다. 루소는 피지배자가 자신의 자유를 양도해서 지배자에게 복종하기로 결심했다면 그것은 오로지 ‘자신의 이익을 위해서’라고 말한다.

만약 지배자가 아무것도 주지 않고 괴롭히기만 하면 지배자와 피지배자의 관계를 계속 유지할 이유가 없으며 계약을 파기하는 것이 마땅하다. 그것이 현실화된 역사적 사건이 프랑스 혁명이다.

‘사회계약론’에 담긴 루소의 사상은 프랑스 혁명으로 세워진 공화국의 헌법에 반영되었으며, 미국 독립운동의 사상적 기초가 되었다.

또한 이후의 여러 정치체들을 거쳐 21세기 민주주의 국가들의 개념과 형태에도 고스란히 반영되었다. 그런데도 오늘날 우리가 ‘사회계약론’을 복기하는 이유는 여전히 민주주의의 기본 원칙이 잘 지켜지지 않기 때문이다.

2016년 우리나라 국민들이 촛불을 들고 광화문으로 나선 것도 그 때문이다. 민주주의란 한 번 쟁취하고 나면 완결되는 그런 성질의 것이 아니다.

주권자인 국민이 끊임없이 감시하고 평가하고 또 참여해야만 하는 대상이다. 또한 시대와 문화에 따라 변화해야 하는 유기체 같은 존재이기도 하다.

안효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삼성 미전실, 역사의 뒤안길로

삼성 미전실, 역사의 뒤안길로
[현대경제신문 민경미 기자] 삼성의 미래전략실(미전실)이 역사의 뒤안길로 사...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현대重, 삼성重 제치고 VLCC 2척 수주
2
‘17학번’ 새내기 위한 알뜰·실속 체크카드 ‘눈길’
3
삼성바이오·셀트리온, 상반된 행보
4
부산 아파트 거래, 올해 들어 급감
5
넵튠, 제2의 카카오키즈 ‘발돋움’하나
6
[기획] 3월 분양 성수기, 대형 브랜드 노려라
7
게임사, 실적 양극화 ‘뚜렷’…분기선 매출 5천억
8
서울 재건축 ‘활황’…“초과이익환수제 회피 목적”
9
화장품업계, 초봄 맞아 신제품 출시 '봇물'
10
이재용 구속, 정치권·시민단체 "환영" VS 재계 "우려"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BAT코리아, 노조와 무교섭 임금협상 타결

BAT코리아, 노조와 무교섭 임금협상 타결
[현대경제신문 최홍기 기자]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 코리아(BAT 코리아)...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 02)786-7993  |  팩스 : 02)6919-162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56 / 서울 다09956  |  발행인 겸 편집국장: 이도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