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국제신평사들, 북 사태에도 한국 국가신용도 '안정적'"개성공단 폐쇄는 부정적일 수 있지만 영향은 제한적"
강준호 기자  |  jhgreen73@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02.16  17:55: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강준호 기자] 국제신용평가사들이 북 핵실험과 개성공단 폐쇄 등 북한 관련 최근 상황에도 우라나라의 국가신용등급을 '안정적'으로 평가했다.

기획재정부는 16일 이날 내놓은 '북한 관련 최근 상황에 대한 국제신용평가기관 입장'이란 자료에서 무디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피치 등 세계 3대 국제신용평가기관은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은 안정적이며 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도 제한적·일시적이라고 평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무디스는 "개성공단 폐쇄는 한국 국가신용등급에 다소 부정적일 수 있지만 한국의 국가신용등급과 경제·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는 입장이다.

최근 개성공단 폐쇄가 지정학적 위험을 다소 고조시킨 것은 사실이나 과거의 긴장사태들과 차이가 없으며 한국과 한국경제가 충분히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또 견고한 한미동맹과 남북 직접적 충돌을 억제하려는 중국의 영향력으로 인해 남북간 충돌은 실제로 발생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경제적 영향에 대해서는 "한국은 견조한 경제적 펀더멘털로 그간에도 있어왔던 남북간 긴장사태를 극복해 왔으며 1997년 이후 지속돼온 경상수지 흑자로 자본유출입 변동에 대한 회복력을 가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피치는 "실제충돌은 남북 모두에게 도움이 되지 않아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낮으며 이번 사태도 과거에 반복됐던 패턴의 일환에 불과하다"며 최근 긴장사태가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밝혔다.

S&P는 "현재 상황의 지정학적 리스크는 이미 한국의 국가신용등급에 반영된 수준"이라며 "최근 북한의 핵실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은 한국의 금융시장 및 경제활동에 일시적 영향만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현대모비스, 오토넷 합병 법인세 320억 취소소송서 승소

현대모비스, 오토넷 합병 법인세 320억 취소소송서 승소
[현대경제신문 김재원 기자] 현대모비스가 현대오토넷 합병으로 인해 부과된 법...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국토부, BMW 전기차 3종 리콜...배터리 모듈 부분 결함
2
휴마시스, 경영권 분쟁 1차전서 승리
3
메리츠화재, 파킹클라우드와 전기차 맞춤 상품 개발
4
NC ‘쓰론 앤 리버티’ 초반 호평…“함께하는 콘텐츠로 ‘돛’ 단다”
5
캐롯손보, 엔카닷컴과 데이터 기반 신규 사업모델 개발
6
국토부, 포드 익스플로러 리콜...연료공급장치 결함
7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 스타트업 선정
8
브라질서도 잘나가는 현대자동차...판매량 5위
9
한화솔루션 vs 공정위 행정소송 판결 임박
10
카카오, 일본 GO와 韓·日 모빌리티 분야 협력 확대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