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마포나루] 조조의 두 아들
김영인  |  bellykim@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8.11  13:15:1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영인 객원논설위원

'삼국지'의 조조(曹操)는 후계자 문제를 놓고 고심하고 있었다. 조조에게는 아들이 더 있었지만, 말년에는 조비(曹丕)과 조식(曹植) 둘만 남아 있었다.

조조의 마음은 두 아들 가운데 작은아들 조식에게 쏠리고 있었다. 조식은 문장이 뛰어나고, 사람을 사귀는 교제의 폭도 넓었다. 그래서 조조의 사랑을 받고 있었다.

그러나 순리라는 것을 무시할 수는 없었다. 큰아들을 두고 작은아들을 세우기는 어려웠다. 머리 좋고 결단력 있는 조조도 그게 고민이었다. 당연히 두 아들은 후계자 자리를 놓고 경쟁 관계에 놓이고 있었다.

큰아들 조비는 세자 자리를 절대로 놓칠 수 없었다. 궁리 끝에 조조의 참모인 가후를 찾아가서 상의했다. 하지만 가후가 들려준 말은 기껏 '교과서' 수준이었다.

"덕을 넓히고, 법도를 존중해 선비의 자질을 닦으십시오. 아침저녁으로 거르지 말고 도리에 어긋나지 않게 처신하는 길뿐입니다."

그래도 조비는 가후의 충고를 따랐다. 언행을 신중하게 하며 때를 노렸다. 그러는 사이에, 기회가 왔다. 조조가 원정을 떠나게 된 것이다.

두 아들은 아버지의 승리를 빌었다. 작은아들 조식은 뛰어난 문장력을 발휘했다. 아버지의 공적을 기리는 글을 바쳤다. 낭랑한 목소리로 읊었다. 멋있는 글이었다. 출정을 앞둔 조조와 장수들은 모두 기뻐했다.

조비 역시 무슨 글이라도 올려야 했다. 그렇지만 조비는 글을 짓지 않았다. 말조차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바닥에 엎드려 단지 눈물만 쏟으며 아버지 조조의 안전을 걱정하고 있었다.

대세는 그 '눈물 몇 방울'로 결정되었다. 조조는 물론이고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이 모두 감탄하고 만 것이다. 조비는 자신의 효심이 조식의 재간보다 낫다는 중론을 끌어내고 있었다.

글 재간이 뒤지는 조비는 이렇게 세자 자리를 차지할 수 있었다. 조비는 간사한 인물은 아니었지만 무슨 수를 써서라도 아버지 조조의 신뢰를 얻어내야 했다. 그러기 위해서 '악어의 눈물' 작전을 동원한 것이다.

조비는 이런 '꼼수'로 세자가 되고 마침내 위나라 왕위에 올랐지만, 아무래도 동생 조식이 껄끄러웠다. 자신의 자리를 위협할 '가능성' 때문이었다.

조비는 조식에게 일곱 걸음을 걷는 동안 시를 지으라고 명령했다. 만약에 짓지 못하면 처형하겠다고 선언했다. 조식은 형 앞에서 유명한 '칠보시(七步詩)'를 읊어야 했다.

"콩깍지를 태워서 콩을 삶으니(煮豆燃豆기)/ 가마솥 속에서 콩이 우는구나(豆在釜中泣)/ 본래 같은 뿌리에서 태어났는데(本是同根生)/ 왜 이렇게 급히 삶아대는가(相煎何太急)."

조식은 '같은 콩깍지에서 나온 콩'이라며 형제임을 강조하고 있었다. 그런 조식의 목숨을 빼앗을 수는 없었다. 여론이라는 것도 있었다.

그 대신 조비는 조식을 변두리로 쫓아냈다. 국정에 간여하지 못하도록 했다. 변두리에서나마 한군데에 있도록 두지 않았다. 조식은 11년 동안 3군데를 옮겨다녀야 했다.

조비는 '효심의 눈물'을 흘리고도, 아버지 조조의 궁녀들까지 '자기 것'으로 만들고 있었다. 조비가 병들어 누워 있을 때 어머니가 문안 왔더니 궁녀들의 낯이 익었다. 확인 결과, 조조의 궁녀들이었다. 실망한 모친은 나중에 조비가 죽었어도 곡을 하는 예를 갖추지 않았다고 했다. 권력다툼은 아버지도 없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한화,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토탈 방산·그린에너지 메이저 도악 도모"

한화, 대우조선해양 인수 추진...
[현대경제신문 유덕규 기자] 한화그룹이 방위산업과 친환경에너지 사업 시너지를...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스마트솔루션즈 소액주주모임, 강영권 전 에디슨모터스 대표 고소
2
국내 IPO 흥행 실패...해외 시장에까지 '파급'
3
메모리 반도체 시장 ‘위축’... 흥행 기대했던 'DDR 5'도 저조
4
건설업계, UAM 시장 경쟁력 확보 '총력'
5
삼성전기·LG이노텍, 차량용 카메라 모듈 시장 공급 경쟁 ‘가열’
6
IPO 흥행 참패...하반기 증권업계 IB사업 비상
7
'동탄·광명' 광역교통망 주변, 분양 시장 구원투수 주목
8
'갑질' 혐의 前 미스터피자 회장 16일 대법원 판결
9
리츠도 2차전지도...연이은 IPO 흥행 참패
10
애플페이, 연내 국내 상륙 전망....간편결제 판도 변화 예고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