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 유통채널
롯데홈쇼핑, ‘데렉 램 10 크로스비’ 25일 단독 론칭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23  17:37: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롯데홈쇼핑>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롯데홈쇼핑은 뉴욕 패션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디자이너 데렉 램의 컨템포러리 브랜드 데렉 램 10 크로스비(Derek Lam 10 Crosby)를 25일 단독 론칭한다고 23일 밝혔다.

데렉 램 10 크로스비는 이번 시즌 롯데홈쇼핑이 가장 심혈을 기울인 브랜드다. 론칭 준비에 1년 이상 소요됐다.

디자인 명문학교 파슨스디자인스쿨 출신인 데렉 램은 패션계의 오스카상으로 꼽히는 CFDA(미국패션디자이너협회) 어워즈 수상자다. 뉴욕 패션을 재정립한 디자이너로 각광받고 있다.

지난 2011년 론칭한 데렉 램 10 크로스비는 뉴욕 소호의 패션 메카 크로스비 스트리트를 거니는 여성을 모티브로 탄생한 브랜드다.

세련되면서도 편안한 스타일리시 캐주얼이 특징이다. 롯데홈쇼핑은 데렉 램 10 크로스비 전속 모델로 미국 뉴저지 출신 배우 수현을 발탁했다. 헐리우드 진출로 다진 글로벌 배우로서의 입지와 뉴욕 감성의 이미지가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봄·여름(S/S) 시즌 데렉 램 10 크로스비는 뉴욕 패션 특유의 세련됨과 편안한 착용감을 강조한 것이 특징이다.

또 텐셀과 린넨, 아사 등 시원한 자연유래 소재를 활용했다. 워크웨어로 활용하기 좋은 여름 수트부터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강조한 블라우스, 원피스 등 12종의 신상품을 계속해서 선보인다.

25일 오후 10시 30분 대표 패션 프로그램 엘쇼를 통해 90분 동안 블라우스, 데님 팬츠, 셋업 수트 등 시즌 필수 아이템 4종을 론칭한다.

프릴 장식을 활용해 여성스러운 실루엣을 강조한 텐셀 100 블라우스, 다양한 코디가 가능한 데님 팬츠 등 활용도가 높은 아이템을 소개한다.

스프링 프린트 원피스는 데렉 램 특유의 플라워 패턴 디자인과 어깨와 허리 부분에 잔주름 장식을 더해 포인트를 줬다. 이외에도 출근, 바캉스, 나들이 등 야외 활동에 활용하기 좋은 썸머 셋업 수트도 함께 선보인다.

김지연 롯데홈쇼핑 패션상품개발부문장은 “데렉 램 10 크로스비는 올해 봄·여름 가장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브랜드”라며 “세계 패션의 중심 뉴욕 감성을 합리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현대모비스, 오토넷 합병 법인세 320억 취소소송서 승소

현대모비스, 오토넷 합병 법인세 320억 취소소송서 승소
[현대경제신문 김재원 기자] 현대모비스가 현대오토넷 합병으로 인해 부과된 법...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국토부, BMW 전기차 3종 리콜...배터리 모듈 부분 결함
2
휴마시스, 경영권 분쟁 1차전서 승리
3
메리츠화재, 파킹클라우드와 전기차 맞춤 상품 개발
4
NC ‘쓰론 앤 리버티’ 초반 호평…“함께하는 콘텐츠로 ‘돛’ 단다”
5
캐롯손보, 엔카닷컴과 데이터 기반 신규 사업모델 개발
6
국토부, 포드 익스플로러 리콜...연료공급장치 결함
7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 스타트업 선정
8
브라질서도 잘나가는 현대자동차...판매량 5위
9
한화솔루션 vs 공정위 행정소송 판결 임박
10
카카오, 일본 GO와 韓·日 모빌리티 분야 협력 확대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