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전기·전자
삼성전자, 고성능 프리미엄 노트북 ‘갤럭시 북3 울트라’ 공개울트라부터 프로, 프로 360 등 총 3개 모델
하지현 기자  |  hacci97@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2.02  10:33:4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갤럭시 북3 시리스 <사진=삼성전자>

[현대경제신문 하지현 기자] 삼성전자가 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개최한 '갤럭시 언팩 2023(Galaxy Unpacked 2023: Share the Epic)'에서 신규 노트북 갤럭시 북3 시리즈를 공개했다.

고성능 프리미엄 모델 '갤럭시 북3 울트라', 360도 회전하는 터치스크린에 S펜을 지원하는 '갤럭시 북3 프로 360', 얇고 가벼운 클램셸(clamshell) 디자인의 '갤럭시 북3 프로'로 구성됐다.

갤럭시 북3 시리즈는 한층 업그레이드된 중앙처리장치(CPU)·그래픽처리장치(GPU)·디스플레이 등을 탑재해 역대 갤럭시 북 중 최고 성능이다. 그래픽과 앱 실행 성능을 강화한 최신 인텔 13세대 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갤럭시 북3 울트라는 '인텔 코어 i9 프로세서'와 '엔비디아 지포스 RTX 4070' 노트북용 외장그래픽을 탑재했다. 높은 성능을 요구하는 그래픽 작업이나 고사양 게임도 원활하게 작동한다. 휴대성까지 갖췄다. 두께 16.5mm, 무게 1.79kg다.

'갤럭시 북3 프로 360'은 콘텐츠 크리에이터를 위한 제품이다. 360도 회전 40.6cm(16인치) 터치스크린과 S펜을 지원해 태블릿과 PC의 사용성을 동시에 제공한다.

'갤럭시 북3 프로'는 휴대성을 앞세운 초슬림·초경량 제품이다. 35.6cm(14인치) 제품의 경우 1.17kg의 무게, 두께는 11.3mm에 불과하다.

갤럭시 북3 시리즈는 갤럭시 스마트폰에 사용하는 '다이나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를 시리즈 최초로 도입했다. 생생한 색감과 화질을 제공한다. 쿼드 스피커 시스템 등 오디오 성능도 대폭 끌어올렸다. 최대 100W의 고속 충전을 지원한다.

모션 선명도 품질 지표인 비디오 전자공학 표준협회(VESA) '클리어MR', HDR 품질 인증 규격 '디스플레이HDR 트루 블랙 500', 블루라이트 저감 인증인 스위스 국제 표준 인증기관(SGS)의 '아이 케어 디스플레이' 등 글로벌 인증을 획득했다.

갤럭시 북3는 마이크로소프트 '휴대폰과 연결(Phone Link)' 앱을 통해 갤럭시 스마트폰과의 연결을 지원한다. 생산성을 대폭 향상했다.

갤럭시 북3에서 스마트폰 메시지와 전화를 송수신하거나, 스마트폰에만 설치한 앱을 실행할 수 있다. 스마트폰에서 보던 페이지를 웹 브라우저에서 이어볼 수도 있다. 갤럭시 북3 키보드와 마우스로 갤럭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제어하는 '삼성 멀티 컨트롤' 기능도 지원한다. PC용 삼성 패스 기능으로 스마트폰에서 사용하던 웹사이트 아이디·비밀번호를 PC에서 사용할 수 있다.

지속가능성도 더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북3 시리즈의 일부 부품에 폐 생수통, 폐어망 재활용 플라스틱을 사용했다. '다이나믹 AMOLED 2X' 디스플레이는 휘발성유기화합물(VOC) 방출량이 국제 기준치 이하로 미국 안전인증기관 UL(Underwriters Laboratories)의 '그린 가드 골드' 인증을 받았다.

삼성전자는 오는 14일부터 갤럭시 북3 울트라 국내 사전 판매를 시작한다. 공식 출시일은 22일이다. 갤럭시 북3 프로 시리즈는 2일 국내 사전 판매를 시작하며, 17일 출시한다.

갤럭시 북3 울트라는 40.6cm 사이즈에 그라파이트 색상으로 출시된다. 갤럭시 북3 프로 360은 40.6cm, 갤럭시 북3 프로는 35.6cm와 40.6cm 두 가지 사이즈다. 그라파이트와 베이지의 2가지 색상을 모두 선보인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확장된 갤럭시 생태계를 통해 고객들의 멀티 디바이스 경험을 극대화하는 것이 삼성전자의 목표”라며 “강력한 성능과 매끄러운 연결성을 갖춘 갤럭시 북3 시리즈는 갤럭시 사용자들을 위한 맞춤형 제품으로 높은 생산성과 창의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4대 금융 주총 임박...'회장 선임·주주환원정책' 키워드

4대 금융 주총 임박...'회장 선임·주주환원정책' 키워드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KB·신한·하나·우리 등 4대 금융지주 정기 주...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라정찬 네이처셀 회장 ‘주가조작’ 재판 9일 대법원 판결
2
‘경영권 분쟁’ 헬릭스미스, 가처분 소송전 첫 승자는 소액주주
3
[기자수첩] 마스크 의무 해제...백신·치료제 개발은 계속해야
4
[기획] 폭발하는 해외여행 수요…카드사, 고객 유치 경쟁
5
삼성·애플, XR 기기 전쟁 '개막'...디바이스 개발 착수
6
삼성전자, 9조 8000억 배당금 지급... 주주환원 약속 이행
7
‘보톡스 소송 패’ 대웅 52주 신저가..주가 부양 동분서주
8
삼성 이재용 '미래·상생' 통큰 투자 결정
9
[기획] K-배터리 미래는 '연결'...신기술 앞세워 무한 확장 시도
10
반도체주 상승에...인버스 투자 서학개미들 '눈물'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