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통신
[기획] 이통3사, 대화하고 공감하는 ‘초거대 AI’ 선점 경쟁 촉발인간의 뇌 활동, 인공신경망 구현
AICC·상담센터 등 활용 범위 확대
하지현 기자  |  hacci97@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5  10:55:3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하지현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초거대 인공지능(AI) 활용에 속도를 내고 있다. 초거대 AI란 사람 뇌 구조를 모방한 AI로 컴퓨팅 인프라를 기반으로 뇌에서 정보를 학습하고 기억하는 시냅스를 인공신경망 파라미터(매개변수)로 구현한 기술이다. 이통3사는 초거대 AI를 활용해 ‘교감하는 대화’가 가능한 AI 서비스의 상용화 실험에 나서고 있다. 기존은 이용자의 질문에 대답하는 수준이었다면 최근에는 친구처럼 대화하는 정도로 기술이 높아지는 모습이다. 초거대 AI를 통해 AI컨택센터(AICC)나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등에서 사용자 사람과 대화하듯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편집자주]

   
▲ '에이닷(A.)' 서비스 화면 <사진=SKT>

SKT, GPT-3 기반 에이닷(A.) 베타 버전 출시

지난 16일 SKT는 성장형 AI 서비스인 '에이닷(A.)'의 안드로이드 오픈 베타 버전을 출시했다. 에이닷은 캐릭터 설정을 통해 AI를 시각화한 앱으로, 취향에 맞는 노래나 팟캐스트를 플레이리스트에 담거나 개인 일정을 어플을 등록하는 일들을 AI가 대신할 수 있다

SKT는 에이닷에 거대 언어모델 GPT-3를 탑재됐다고 밝혔다. GPT-3는 기존 GPT-2 대비 AI모델의 규모를 확장한 것으로 AI 대화 언어모델 중 성능이 가장 뛰어나다. 일상적인 대화를 주고받다가 콘텐츠를 재생시키거나, 목적지 길 안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플로(FLO), 웨이브(wavve)와 연동을 통해 내 취향에 맞는 콘텐츠를 찾아 재생하는 것도 가능하다. 티맵(TMAP), 캘린더, 전화·문자까지 일상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들도 에이닷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에이닷은 원스토어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고 다음 달 iOS 버전도 출시된다.

유영상 SKT 최고경영자(CEO)는 "에이닷은 AI 시대를 맞아 사람을 향한 따뜻한 기술을 선보이고자 개발했다"며 "앞으로 지속 성장해 나갈 서비스"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제 첫발을 내딛은 만큼 고객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통해 더욱 가치 있는 서비스로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배순민 KT 융합기술원 AI2XL연구소 소장이 ‘KT AI 2.0’ 연구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KT, ‘공감능력’ 갖춘 초거대 AI 연내 상용화

KT는 초거대 AI 기반으로 KT의 모든 서비스를 한 단계 진화시키겠다는 'KT AI 2.0' 연구방향을 19일 발표했다. 초거대 AI를 기반으로 음성지능, 언어지능, 시각지능을 고도화해 AICC와 기가지니, 지니로봇, AI로봇, 차세대지능형교통시스템(C-ITS) 등에 적용하겠다고 밝혔다.

KT는 AI원팀과 올해 상용화를 목표로 초거대 AI를 개발해왔다. KT가 개발중인 초거대 AI는 '인코더-디코더 아키텍처' 방식 모델로 전망된다. 인코더와 디코더는 기계에 문장을 트레이닝하는 프로세스다. 언어를 이해하는 능력은 인코더, 언어를 생성하는 능력은 디코더에 의존한다. KT는 인코더-디코더가 모두 가능한 초거대 언어모델을 개발해 사람이 하는 언어를 이해하고 데이터를 토대로 언어 생성도 할 수 있는 AI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KT는 초거대 AI를 활용해 향후 '공감 능력'을 갖춘 AI를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올해 안으로 사용자의 감성까지 공감할 수 있는 AICC를 선보여 육아나 법률 등 전문 분야에서 AI가 사람처럼 연속적인 대화가 가능한 '멀티턴 전문상담' 서비스를 개발할 예정이다.

KT는 산업 현장에서 종사원들의 응대 노동을 최소화해 AI가 적용된 산업의 생산성을 30% 이상 올리겠다고 설명했다. 고도화된 AICC 솔루션을 기반으로 올해 1800억원 이상의 AICC 수주를 달성하겠다는 사업적 목표도 제시했다.

배순민 KT 융합기술원 AI2XL 연구소장은 "KT가 개발하고자 하는 AI 차별화 방향은 공감하는 AI"라며 "앞으로 AI는 스스로 주변 및 전후 상황을 학습해 사용자가 원하는 순간에 적절히 개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LG AI 연구원이 발족한 ‘엑스퍼트 AI 얼라이언스’ 이미지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 초거대 AI ‘엑사원’ 활용 고객 대응 시스템 구축

LG유플러스는 LG그룹의 초거대 AI 모델인 ‘엑사원’ 개발 및 고도화에 힘을 보태고 있다. LG는 지난해 3000억개 파라미터 규모의 멀티모달 ‘엑사원’을 공개한 바 있다. 멀티모달은 텍스트와 음성, 이미지, 영상을 동시에 이해하는 AI 모델을 말한다.

LG유플러스는 엑사원을 활용해 고객 불만을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매일 12만 건의 상담을 처리하는 상담사의 업무에 AI 기술을 탑재해 업무 편의성을 높인 것에 더해 고객의 불만에 대처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한다.

LG유플러스는 엑사원을 활용해 맞춤형 스포츠 응원 서비스, AI 캐릭터와 대화하는 기능 도 LG AI연구원과 함께 개발 중이다. 개인이 응원하는 스포츠팀의 경기 내용을 AI가 요약해주고 커뮤니티에서 정보를 자동으로 교류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AI 친구 서비스도 제공해 아이들이 AI 캐릭터와 교감하고 공부하는 기술도 구현하겠다고 밝혔다.

황규별 LG유플러스 최고데이터책임자(CDO)는 “초거대 AI는 상담사가 상담을 할 때 내용을 놓치지 않도록 대화 시나리오를 생성해주고 피드백을 주는 것이 가능하다”며 “고객 불만을 자동으로 탐지하고 잠재 불만까지 탐재해 선제 조치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릴레이 수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CGV, ‘시맨틱 에러’ 8월 단독 개봉
2
라이나생명, 대주주 변경 임박…처브와 합병 가속화되나
3
신용융자잔고 연중 최저치…증권업계 "주가 저점 찾아라"
4
롯데홈쇼핑, 작년 방송매출 6437억..홈쇼핑업계 1위
5
[기획] 활기 띠는 영화관..두 달 연속 천만 관객 넘어
6
삼성디스플레이, 아이폰14 시리즈에 OLED 패널 공급
7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예고...삼성전자·SK하이닉스 ‘비상’
8
ICT업계,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 확보 경쟁 '총력’
9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10
티빙, 임영웅 콘서트 ’아임 히어로(IM HERO)‘ 생중계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