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증권
코스피 상장사, 1분기 매출 늘었지만 순이익 줄어HMM 등 운수창고업체 수익성 크게 향상
전기가스·건설업 적자, 증권사 영업익도 감소
주샛별 기자  |  jsb31660@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0  11:09:2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19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33.64포인트(1.28%) 내린 2,592.34에 마감했다. <사진=연합>

[현대경제신문 주샛별 기자] 올해 1분기 코스피 상장사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증가했으나, 순이익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2022년 1분기 결산실적' 따르면 679개 코스피 상장사의 연결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660조 9141억원, 50조 5105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4.18% 영업이익도 14.43% 증가한 수치다. 다만 순이익은 41조 6910억원을 기록하며 13.79% 감소했다.

올 1분기 수익성이 대폭 개선된 업체들은 22개의 운수창고 관련 업체들이었다. 총 4조 7478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291.06% 증가했다. 해운 운임이 오르며 HMM 등 실적이 대폭 개선됐으며,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등 항공사들도 화물 운송에 힘입어 호실적을 냈다.

같은기간 전기가스업은 6조 736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특히 한국전력의 손실폭이 커 업종 전체의 실적 악화를 견인했다.

건설업종 영업이익 합계도 68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42% 줄었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간 전쟁 장기화로 인해 원자재 가격의 인플레이션이 이어지며 수익성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된다.

매출 증가율이 가장 낮았던 업종은 통신업으로 나타났다. 3개 통신사의 매출액 합계는 9조7053억원에 그치며 전년 동기 대비 2.56% 늘었다.

증권사 등 금융업체들의 영업이익 감소세도 두드러졌다.

금융업체 43개사의 영업이익 합계는 12조 9898억으로 전년 동기 대비 5.61% 줄었다. 이 중 증권사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34% 줄어든 1조 6166억원을 기록했다. 올 초부터 이어진 증시 부진 등 대내외 악재 속 주식 거래대금의 감소로 브로커리지(주식 위탁매매) 수수료가 줄어들었고, 금리가 오르면서 채권 수익률도 악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작년 1분기와 비교해 대상 상장사가 늘어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은 수치상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으나 실제로는 대외 악재에 따른 자회사들의 영업 부진 등으로 연결 순이익은 오히려 줄었다”고 설명했다.

주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국토부, 투기과열지구 조정... 대구·대전 경남 지정 해제

국토부, 투기과열지구 조정... 대구·대전 경남 지정 해제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정부가 집값 상승 폭이 비교적 낮고 미분양 증가세...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CGV, ‘시맨틱 에러’ 8월 단독 개봉
2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엔젠시스 가치, 최소 10조 이상”
3
신한은행 진옥동표 상생 배달앱 ‘땡겨요’ 용두사미 될 듯
4
정부, 부동산 규제지역 일부 해제 검토...시장 활성화 기대감 'UP'
5
라이나생명, 대주주 변경 임박…처브와 합병 가속화되나
6
[기획] 활기 띠는 영화관..두 달 연속 천만 관객 넘어
7
신용융자잔고 연중 최저치…증권업계 "주가 저점 찾아라"
8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예고...삼성전자·SK하이닉스 ‘비상’
9
삼성디스플레이, 아이폰14 시리즈에 OLED 패널 공급
10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