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8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한가위 시장민심 그리고 가슴앓이
풍성한 가을에 빚 이야기는 썰렁하다. 올해 국민 한 사람당 빚이 3000만원을 넘길 거란다. 2분기 빚이 2천890만원이니 그렇다는 전망이다. 게다가 은행잔액기준 대출금리는 3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고 한다. 이자 막기가 점점 벅차다는 얘기다.
권희용   2018-09-19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온기도는 서민시장 만들기
계절풍처럼 또 부동사파동이 몰아치고 있다. 한반도 남녘에는 거의 주기적이다 싶게 부동산 병이 창궐한다. 말이 부동산이지 근자에는 집값이 치솟는 현상을 통칭한다. 더 정확하게 말하면 대도시의 아파트값이 들썩이는 것을 두고 말한다. 최근의 경우는 서울,
권희용   2018-09-12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큰 정부 작아지는 시장
참 듣기 싫은 소리만 골라서 한다. 이제 뭘 좀 제대로 해볼까했더니 벌떼처럼 일어나 하지 말라고 아우성이다. 거둬둔 돈 좀 풀어 어려운 사람들 돕겠다는데도 극구반대목소리만 크다. 제돈 갖다 쓰는 것도 아닌 데도 저 야단이다.생각 같아서는 펑펑 써대고,
권희용   2018-09-05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서민은 불안하다
정부는 출범과 함께 나라경제라는 텃밭에 소득주도성장이라는 씨앗을 뿌리고 정성껏 가꿨다. 1년이 흘렀다. 경제가 생물학적 개념과는 달리 파종과 수확이라는 방법으로 결과를 계량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정책에 대한 시작과 끝을 과학적 방법으로 예측해서 결과를
권희용   2018-08-29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점방 문에 매달린 녹슨 자물통
경제는 심리적인 영향이 크다. 마음먹기 나름이라는 말과 동의어다. 그래서 잘될 것이라고 긍정적인 마음을 가지면 머잖아 정말 좋아진다는 말이다.이 정부가 경제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꼭 하고 싶은 말이 바로 이 말일 것이다. 라디오에 출연한 어느 게스트
권희용   2018-08-22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시장과 거짓말
3대 거짓말이 있다. 처녀가 죽어도 시집 안 가겠다는 말과 노인이 죽고 싶다는 말 그리고 장사꾼이 밑지고 판다는 말이 그것이다.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웃자고 하는 말이다. 그런데 요즘 잣대로 견줘보면 모두 거짓말이라고 치부할 게 아니다.처녀가 시집안가겠
권희용   2018-08-14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기업 혼내주는 나라의 시장경제
숨 막히는 불볕더위가 연일 한반도를 뒤덮고 있다. 들리는 소식도 더위만큼이나 답답하기 짝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월초부터는 최저임금인상 강행으로 나라가 들썩였다.급기야 과묵한 대통령도 선거공약을 지키기 어려울 것 같다며 사과했다. 최저임금인상은 문재인정
권희용   2018-07-25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땜질용 세금도 ‘국민의 돈’
폭염이 한반도 남녘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장마가 그치면서 시작된 자연현상이다. 이 열기는 줄잡아 20여일이 지나면 수그러든다. 몸도 마음도 이미 체득한대로 순응하기 마련이다. 좀 참고 견뎌내면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서다.그런데 이 폭염보다 더 사
권희용   2018-07-18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빚 1500조원’…그 앞에 선 정부
가계 빚 1500조원시대가 눈앞에 닥아 왔다. 워낙 어마어마한 크기라 현실감이 없다. 지난해 3월 기준으로 1100만 가구가 진 빚이다. 이들 가구가 평균 1억3300만원씩 빚지고 있다는 말이다.그동안 부동산경기가 좋아 정부가 정책적으로 금융기관을 통
권희용   2018-06-27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충격적’인 고용동향
야권의 참패로 막을 내린 지자체 선거가 끝났다. 일찌감치 예상됐던 결과였다. 우리나라 정당사상 이렇게 한쪽이 참패를 기록한 결과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보수의 무참한 패배였다.그런데도 어제까지 보수 편이던 유권자들의 반응도 거지반 그렇게 될 줄 알았다
권희용   2018-06-20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실물경제 향방이 불안하다
실물경제에 적신호가 비치기 시작한 지는 이미 오래전이다. 최근에 이르러서는 당장 생활물가가 일제히 오르고 있다. 그 정도가 급등을 넘어 폭등 수준이다.제일 민감하게 반응하는 곳이 바로 가계, 서민경제와 직결되는 부문이다. 지출은 늘어나고 있는데 수입은
권희용   2018-05-30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평양냉면 맛에 취해있는 나라
평창 동계올림픽은 대한민국 상공에 엄청난 블랙홀을 만들어 놓았다. 이후 모든 것을 휩쓸어 삼키는 가공할 위력을 과시하고 있는 중이다. 제아무리 힘 있는 이슈라도 블랙홀 앞에서는 맥을 못 쓸 만큼 흡입력이 대단하다.물론 동계올림픽 그 자체는 힘이 없었다
권희용   2018-05-16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정상회담과 ‘운명이 걸린’ 노사협상
‘알바비 올라 좋아했는데, 영화표 ‧ 밥값은 더 올라…’ “데이트하기도 겁나요” 요즘 2030세대의 물가오름세에 대한 불만이라는 현장탐방 기사제목이다.포탈에는 한때 잘나간다고 소문난 프랜차이즈 외식기업 30여 곳이 무더기로 매물
권희용   2018-04-25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서민의 눈에 켜지는 촛불
최악의 실업률 그리고 고물가, 골목상권의 붕괴조짐, 수출전선의 빨간불 등등이 예상된지 벌써 오래됐다. 문재인정부는 출범과 함께 청년실업을 줄이겠다며 청와대에 현황판을 내걸고 실업률 줄이기에 애쓰는 모습을 보여주는 듯했다.이를 두고 야당은 ‘쇼 통’에
권희용   2018-04-18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서민의 얼굴은 어떠한가
재난수준이라던 청년실업률이 여전하다. 낮춰질 조짐이 없다. 새 정부출범 후 추경을 해서 예산을 쏟아 부었지만 별무효과다. 4월 국회에서 두 번째 추경을 할 예정이지만 기대하기 어렵다. 추경자체에 대한 국회통과 마저도 불투명하다.일자리위원회를 만들어 대
권희용   2018-04-11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진정한 봄맞이 준비는 무엇인가
한반도 전쟁위기설은 이미 해묵은 소문이 돼 버렸다. 그렇다고 위기설이 아예 없어진 것은 아니다. 분명히 현재진행형이고, 머잖은 미래가 더 위기일 것이라는 그럴듯한 소문으로 이어진다. 적어도 대한민국에서는 그렇다.현재 가장 핫한 뉴스는 남북정상회담과 북
권희용   2018-04-04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서민주머니 형편과 물가오름세
물가가 말 그대로 줄줄이 오르고 있다. 특히 서민생활과 밀접한 연관이 있는 물가오름세는 심각한 수준이다. 서민의 주머니를 털어가는데 직접적인 영향을 주는 물가로는 외식비를 꼽을 수 있다.가난한 월급생활자에게 외식비는 늘 스트레스의 요인이 된다. 용돈의
권희용   2018-03-28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세금으로 실업률 낮추기
문재인 정부의 청년실업대책이 실효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거듭되는 대통령의 질책과 이어 나오는 대책이 흐지부지되는 모양새다. 발표되는 실업률은 늘 최고치를 보이고 있다.정부는 청년들에게 보다 많은 소득을 주고자했다. 같은 시간을 일하고도 과거보다 훨씬
권희용   2018-03-21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물가가 오르고 있다
소위 강성노조의 본거지쯤 되던 지역에 자리 잡고 있던 외국계 기업의 공장이 철폐하겠다고 발표를 하면서 잇달아 경제비상등이 켜지기 시작했다. 딴 나라이야기가 아니라 우리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실제상황이다.문재인 정부가 출발하면서 내건 구호가 소득위주의
권희용   2018-03-14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무역전쟁’ 잘 치루는 방법
물가가 움직이고 있다. 미국 발 무역 전쟁이 본격화되고 있다. GM창원공장도 불안하다. 군산공장 철수결정에 이은 불길한 조짐이다. 그나마 들리지 않던 경제에 균열이 현실로 드러나기 시작한 것이다.예측 불가능하던 안보상황 속에서 경제에 금이 생기고 있던
권희용   2018-03-07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