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05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의료] 광동제약, 흉터개선제 ‘더마터치 울트라’ 스프레이 타입 출시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광동제약은 뿌리는 흉터 개선제인 ‘광동 더마터치 울트라 스프레이’를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이 제품은 수술과 제왕절개, 화상, 창상 등으로 생긴 크고 넓은 흉터에 사용이 용이하다.특히 CPX(싸이클로펜타실록산)가 90%
유성현 기자   2017-02-23
[의료] 한독, 세계 희귀질환의 날 맞아 ‘사랑의 헌혈 릴레이’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한독이 이달 28일 세계 희귀질환의 날을 맞아 지속해서 수혈이 필요한 환우를 위해 ‘사랑의 헌혈 릴레이‘를 펼친다고 22일 밝혔다.한독은 지난 2007년부터 이웃 사랑을 실천하는 취지로 이 행사를 본사와 생산본부에서 매년
유성현 기자   2017-02-22
[의료] 삼성, 바이오시밀러 경쟁서 셀트리온에 또 뒤쳐졌다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셀트리온이 국내에 이어 유럽에서도 리툭산 바이오시밀러(성분명 리툭시맙) 판매허가를 취득하면서 삼성과의 격차를 더욱 벌렸다.셀트리온은 유럽의약품청(European Medicines Agency·EMA)으로부터 혈액암과 자가면역
성현 기자   2017-02-22
[의료] 셀트리온, 한국 이어 유럽서도 트룩시마 판매허가 취득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셀트리온이 국내에 이어 유럽에서도 리툭산 바이오시밀러(성분명 리툭시맙) 판매허가를 취득했다.셀트리온은 유럽의약품청(European Medicines Agency·EMA)으로부터 혈액암과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인 트룩
성현 기자   2017-02-22
[의료] 동아·SK·한미, 미국서 신약 임상 3상 ‘담금질’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동아ST와 SK바이오팜이 미국에서 신약 후보물질로 임상 3상을 진행 중이다.3상은 통상 세 단계로 구성되는 임상시험에서 마지막 단계에 해당돼 상용화에 가까운 것으로 평가된다.이에 SK바이오팜은 올해 안으로 미국 식품의약국(F
성현 기자   2017-02-22
[의료] 차(茶)처럼 타먹는 감기약, 종근당 ‘모드콜플루’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종근당은 차처럼 마시는 감기약 ‘모드콜플루’를 판매 중이라고 22일 밝혔다.모드콜플루는 레몬차의 맛과 향을 더한 건조시럽형태 감기약이다. 시간대별로 복용하는 낮 건조시럽과 밤 건조시럽 2종으로 구성돼 소비자들의 편의성을 높였
성현 기자   2017-02-22
[의료] 방광치료제 ‘베시케어’ 복제약 개발 '치열'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과민성 방광치료제인 ‘베시케어정’ 제네릭(복제약)을 놓고 국내 제약사들의 경쟁이 뜨겁다.과민성 방광은 하루에 8회 이상 소변을 보거나 소변을 참기가 힘든 증상이다.베시케어정은 골다공증치료제 ‘에비스타’, 만성B형 간염치료제
유성현 기자   2017-02-21
[의료] 골다공증 치료제 에비스타, ‘복제약 출시 힘드네‘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국내 제약사들이 골다공증 치료제인 ‘에비스타’의 제네릭(복제약) 출시를 놓고 애를 먹고 있다.한미약품과 종근당, 휴온스가 경쟁을 다툴 것으로 예상됐지만 허가번복과 진전 상태 미비로 인해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에비스타는 연매
유성현 기자   2017-02-19
[의료] CJ헬스케어, 헛개수 고객 남주혁 팬미팅 초청이벤트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CJ헬스케어는 헛개수 구매 고객을 대상으로 ‘2017 남주혁 프라이빗 스테이지 썸-데이’ 초청 이벤트를 20일까지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이번 이벤트는 헛개수를 구입한 후 인증 사진을 찍어 본인 SNS에 공유하고 공식 페이
성현 기자   2017-02-17
[의료] SK·LG 등 대기업 계열사, 제약사업 속속 진출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해태htb와 KGC예본, SK바이오텍 등 대기업 계열사들이 의약품 시장에 속속 진출하고 있다.LG생활건강의 자회사인 해태htb는 치주질환 치료제를 출시했으며 KT&G 자회사인 KGC예본은 최근 천연물 원료의약품 양산라인 증
유성현 기자   2017-02-16
[의료] 동아ST, 연세의료원과 ‘유전성 난청’ 치료제 공동연구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동아에스티는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동 연세의료원 종합관 6층 교수회의실에서 연세의료원과 희귀질환인 ‘유전성 난청’의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이날 계약식에는 강수형 동아에스티 부회장과 임
성현 기자   2017-02-16
[의료] 삼성바이오·셀트리온, 상반된 행보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국내 바이오시밀러 분야 양대 산맥인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의 행보가 대조적이다.삼성바이오로직스는 코스피 상장 과정에서 정부의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반면 셀트리온은 서정진 회장이 직접 해외를 방문하며 점유율
유성현 기자   2017-02-15
[의료] 제약협회, 신임 회장에 원희목 전 의원 내정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한국제약협회 차기 회장에 원희목 전 국회의원(사진)이 내정됐다.또 백승호 대원제약 회장과 어진 안국약품 부회장, 윤웅섭 일동제약 사장은 협회 부이사장단으로 추가 선출됐다.제약협회는 15일 서울 쉐라톤서울팔래스강남호텔에서 이사
성현 기자   2017-02-15
[의료] 제약업계, 사회공헌활동 다변화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국내 제약사들이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의약품 후원에 그쳤던 과거와는 달리, 어려운 지역주민을 직접 돕거나 장애인 연계고용 협약 등 제약사의 사회공헌이 진화하고 있다.지난 7일 경동제약은
유성현 기자   2017-02-12
[의료] 삼성, 셀트리온 리툭산 특허 무력화 ‘반사이익’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셀트리온의 리툭산 용도특허 무력화로 바이오시밀러 출시를 위한 사전 작업을 덜게 됐다.12일 바이오업계에 따르면 특허심판원은 셀트리온이 항암제인 리툭산의 만성 림프구성 백혈병(Chronic Lymphocyti
성현 기자   2017-02-12
[의료] 제약업계, '3제 복합제' 개발 박차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제약업계가 3가지 성분을 합한 ‘3제 복합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주로 고혈압과 고지혈증 약제를 섞은 복합제가 많다.9일 제약업계 관계자는 “최근 제약사들이 고혈압과 고지혈증 약제를 섞은 복합제를 개발하고 출시하는
유성현 기자   2017-02-09
[의료] 녹십자랩셀, 세포치료제 제조법 특허 취득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녹십자랩셀은 ‘안정성 높은 자연살해세포의 효율적인 제조방법’ 기술로 특허를 취득했다고 9일 공시했다.이 특허는 혈소판 용해물을 사용해 자연살해세포의 증식율과 세포독성을 안정하게 유지시키는 기술이다.회사 측은 이 기술이 자연살
성현 기자   2017-02-09
[의료] SK케미칼, 시알리스 특허소송 지연에도 ‘여유’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SK케미칼이 시알리스 특허소송 지연에도 여유로운 모습이다.자체개발한 발기부전 치료 신약을 보유하고 있어 이 소송에서 패하더라도 실적에 큰 영향을 받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특허법원 3부는 시알리스 개발사인 이코스 코퍼
성현 기자   2017-02-09
[의료] 녹십자, 액상형 구내염치료제 ‘페리터치’ 출시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녹십자는 액상형 구내염치료제 ‘페리터치’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페리터치는 살균성분인 폴리크레줄렌(Policresulen)이 들어있는 액상형 구내염치료제다. 입안 염증을 일으키는 유해균을 제거하고 회복할 수 없는 입안의 점
성현 기자   2017-02-08
[의료] 제약업계, 외부인사 영입 바람…“체질 개선”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LG화학과 한미약품, 일동제약, JW중외제약 등 주요 제약사들이 외부 인력을 대거 영입하고 있다.신약 개발이 제약업계의 화두로 떠오른 상황이라 연구개발(R&D) 인력이 대다수를 차지하지만 준법 경영과 마케팅 전문가를 영입한
성현 기자   2017-02-06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 02)786-7993  |  팩스 : 02)6919-162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56 / 서울 다09956  |  발행인 겸 편집국장: 이도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