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17,2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금융종합] <금융지주 특집 - 우리금융>“그룹 가치 극대화 위한 경영 인프라 개선”
우리금융그룹은 지난해 그룹 출범 이후 최대 규모의 당기순이익인 2조1천368억원을 기록했다. 시장에서는 이를 두고 우리금융이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내리고 있다. 이런 평가의 배경에는 우리금융이 지난해 2조2천435억원의 대손비용을 부담했던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막오른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 시대 “주목하라”
"잘 부탁합니다" - 김승유 하나금융그룹 전 회장(오른쪽)이 본인의 퇴임식에서 김정태 신임 회장에게 그룹기를 전달하고 있다. 이날 김승유 전 회장은 2011년 설정한 하나금융의 ‘Global Top 50’와 ‘Asia Top 10’ 진입이라는 목표를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금감원, “지주계열 저축銀, 은행에 대출업무 위탁까진…”
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들이 은행에 대출업무를 위탁하는 것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현재 대출상품을 소개하는 수준의 안내는 가능하지만 대출 서류를 접수하거나 전달하는 수준의 위탁영업이 허용되기까지는 넘어야 할 고비가 많을 전망이다.금융업계에 따르면 금융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BS금융지주, 첫 주주총회 개최
BS금융지주가 주당 350원의 현금배당을 실시키로 했다. BS금융은 27일 오전 부산 동구 본점에서 지난해 3월 출범 후 첫 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주당 350원(액면가 기준 7%)의 현금배당을 의결하고 당기순이익 4003억원의 2011년 회계연도 재무제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보이스피싱 꼼짝마!!”
앞으론 카드론이나 현금서비스 등을 받으면 통장에 대출받은 회사와 대출상품명, 금액 등이 구체적으로 표시되는 보이스피싱 방지대책이 오는 4월 20일경부터 모든 시중은행으로 확대시행된다.28일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카드사와 시중은행 등에 ‘고객계좌에 정확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산은, 은행권 최초 퇴직연금자산관리 전문 매거진 창간
KDB산업은행이 은행권 최초로 국내 총 320여개의 퇴직연금 펀드를 평가하여 펀드 유형별 우수 펀드를 추천하는 퇴직연금자산관리 전문정보지 ‘S’를 창간했다.매거진 ‘S’는 독자 스스로 설문을 통해 자신의 투자성향을 파악하고 이를 토대로 자신에게 맞는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금리인상, 가계대출 억제보다 소득분배 악화”
최근 가계대출이 900조원을 넘어서면서 금리 인상이 가계대출에 미치는 편익과 비용을 정량적으로 분석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금리 인상이 가계 대출을 억제하는 효과보다는 소득 분배구조를 악화시킬 수 있다는 분석에서다. 27일 한국은행이 공개한 지난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은행권, "신용대출 금리 인하 안한다"
지난 1월 은행들의 가계신용대출 금리가 7.23%로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대치를 보이면서 금융당국이 시중은행을 비롯한 17개 은행을 대상으로 실시점검을 실시했지만 부동산 취득세 감면 혜택이 종료됨에 따른 집단대출이 줄어들며 일시적으로 금리가 오른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LIG 손보 장남식 사장, 일일 긴급출동 서비스 기사 체험
“고객님 무엇을 도와드릴까요?” - LIG손해보험 장남식 사장과 임원들이 지난 29일 하루 동안 긴급출동 서비스 기사로 나섰다. 이는 1일부터 새롭게 선보이는 ‘매직카24’ 서비스 출범에 앞서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이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사장과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증권] 증선위 “중소형 우선주 투자에 신중”
증권선물위원회가 무자본  주식불공정 거래행위에 대해 칼을 빼들었다. 증선위는 28일 정례회의를 열고 11개 종목 주식에 대한 불공정거래 혐의로 30명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증선위가 밝힌 사례에 따르면 주식 불공정거래에는 다양하고 전문적인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증권] 미래에셋운용, 국내 최초 중국 진출
미래에셋자산운용이 국내 자산운용사 최초로 중국본토 시장에 진출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26일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CSRC)로부터 중국 합작회사인 미래화신자산운용 설립 인가를 획득했다.중국 내 해외 합작운용사 설립은 일본 미쓰비시(Mitsubi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증권] 한국거래소, 가장성 매매 증권사 제재조치
위장매매를 통해 시세나 호가정보를 왜곡하는 ‘가장성 매매’를 벌여오던 증권사들이 적발됐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는 27일 3차 회의를 갖고 이 같은 가장성 매매를 체결한 증권사들에 대한 징계를 요구했다. 한국거래소 시장감시위원회에 따르면 부국증권은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신한금융 “계속되는 따뜻한 금융”
신한금융그룹이 29일 ‘따뜻한 금융’을 적극적으로 진행하겠다며 33개 우선추진과제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은 전 계열사를 통턴 ‘따뜻한 금융추진단’을 구성하고 개열사별로도 지속적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신한금융그룹이 29일 “고객의 성공과 공동체 발전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금융종합] 국내 고소득자 10년 안에 70억 자산 목표
우리나라의 고소득자는 10년 안에 약 68억원(600만달러)의 자산을 목표로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스탠다드차타드(SC)은행과 스콜피오파트너십이 29일 발표한 ‘2012 퓨처 프라이어리티(Future Priority)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 고소득자들이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증권] 검찰, 정훈탁 IHQ 대표 소환조사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김영종)는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가조작 혐의로 국내 연예기획사 IHQ(전 싸이더스HQ)의 대표 정훈탁(45)씨를 전날 소환조사했다.정씨는 지난 2009년 7월 유명 연예인이 소속된 스톰이앤에프를 인수한다는 공시를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은행] 외환은행 윤용로號 조직정비하고 ‘새출발’
외환은행이 기존 조직을 정비하고 새출발했다. 외환은행(은행장 윤용로)은 최근 영업 및 마케팅 지원을 위한 조직 체계를 강화하고 본부조직의 운용 효율성 제고를 위해 본부 조직을 기존 ▲14본부 ▲8지원/관리본부 ▲영업본부 ▲부서(47부, 29독립팀)에서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은행] 우리은행, GS리테일과 업무협약
이순우 우리은행장(사진 오른쪽)과 허승조 GS리테일 부회장 겸 대표이사(사진 왼쪽)가 27일 서울 여의도63빌딩에서 두 회사의 고객에게 더욱 다양한 금융혜택을 줄 수 있는 전략적 업무 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 촬영하고 있다.우리은행 카드(체크카드 포함)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은행] IBK기업은행, 서울YWCA에 후원금 전달
조준희 기업은행장(왼쪽)은 서울YWCA 이연배 회장에게 후원금을 전 달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IBK기업은행(은행장 조준희)은 28일 서울 중구 명동에 위치한 서울YWCA를 방문해 중소기업 여성 근로자를 위한 리더십 교육인 ‘job & 來日 up’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은행] 하나은행 고객, 대한항공 국제선이용시 마일리지 적립
하나은행(은행장 김종준)은 대한항공과 제휴하여 공동으로 ‘First Flight 이벤트’를 올해 12월말까지 진행한다. 이벤트 기간에 ‘꿈나무 적금’, ‘바보의 나눔 적금’, ‘나의 소원 적금’ 등에 신규 가입하는 만 25세 미만 고객이 올해 말까지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은행] 신한은행 논란 많던 상근 감사직 폐지
신한은행이 상근 감사직을 폐지하고 사외이사들로만 구성된 감사위원회를 신설했다.신한은행은 27일 서울 중구 태평로 본점에서 주주총회를 열고 상근 감사직을 폐지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신한은행은 스탠다드차타드은행과 하나금융에 이어 세번째로 상근 감사직을 폐
현대금융경제신문   2012-04-02
 861 | 862 | 863 | 86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