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르노삼성차 QM3,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그 동안 국내 메이커 5사 중 판매율 꼴찌라는 오명까지 썼던 로노삼성차가 QM3라는 소형 CUV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였다. 독특하게 르노에서 생산한 ‘캡처’ 모델을 완성차 자체로 수입하여 판매하는 형국이다. 당장 1천대의 수입 모델이 단 7분 만에
김필수   2014-01-08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철도노조 파업, 무엇이 문제인가?
철도 노조가 파업을 했다. 사실 왜, 파업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 임금조건이 나쁜 것도, 근무환경이 나쁜 것도 아니다. 민영화를 하든 안하든 그건 경영의 문제다. 노조가 경영에 간섭하겠다는 것인가, 그건 월권행위다.민영화가 왜 나쁜가?완전민주주의
한창희   2013-12-23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군대를 움직이지 않고 정복하는 방법
政之所興 在順民心, 政之所廢 在逆民心 정지소흥 재순민심 정지소폐 재역민심 정치가 흥하는 것은 민심을 따르는 데 있다. ( 목민편) 어느날 환공이 물었다. “노나라와 양나라는 서로 이웃한 나라로, 우리에게 위협이 되기도 하고 의존이 되기도 합니다. 노나
정해용   2013-12-20
[문화·스포츠] [김필수 칼럼]차량 시승 문화, 바뀌어야 한다
올해는 특히 수입차의 공세가 가속화되면서 국산차와의 격렬한 점유율 전쟁이 두드러진 한해이었던 것 같다. 내년은 더욱 점유율 전쟁이 더욱 커질 것으로 확신한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각 판매업체에서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더욱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적용하여
김필수   2013-12-20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새누리당이 꼼수 쓰려고 해요!
민주당이 기초지방선거 정당공천 폐지를 강력히 주장하자 이제는 새누리당 의원들이 딴지를 거는 것 같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을 무시하는 것이나 다름없다.박근혜대통령은 기초선거에서 정당공천제를 폐지하겠다고 대선과정에서 분명히 공약했다. 약속을 중시여기는 사
한창희   2013-12-16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국내 자동차 운전면허 기준, 대수술해야 한다
지난 2011년 6월 대통령 지시 하에 자동차 운전면허 간소화 제도가 실시된 이후 현재의 우리 상황은 어떠한가? 우리나라는 OECD 국가 중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률 등 각종 교통지수에서 아직 최상위권 나라이다. 왜 이런 교통지수가 나쁜 지 여러 측면에
김필수   2013-12-12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빼앗은 성을 돌려주고 천하를 얻다
勤於兵 忌於辱 輔其過 則社稷危근어병 기어욕 보기과 칙사직위(왕이) 군비증강에 힘쓰고 쓴소리를 회피하며 잘못을 더하면 사직이 위험해진다. 제 환공이 노나라를 다시 공격한 것은 3년이 지나서였다. 그 사이에 제나라는 관중의 치세에 힘입어 국정은 어느 정도
정해용   2013-12-12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민주당이 살길!
이 대로 가면 민주당은 안철수 신당에게 야당의 자리를 내주고 군소정당으로 전락할지도 모른다. 민주당 지도부가 국민들의 마음을 몰라도 너무 모르는 것 같다.지난 1년간 민주당은 대선 패배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댓글전쟁으로 좋은 기회 다 놓치고 허송
한창희   2013-12-06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알량한 자비로는 민심을 얻을 수 없다
肉食者鄙 未能遠謀 육식자비 미능원모“높은 사람들은 어리석어서 능히 멀리보지 못 한다.” ( 장공10년) 노나라 충신 조말이 군주에게 직언하려는 것을 만류하는 사람들을 뿌리치며잠시 노(魯)나라 얘기를 삽입해야겠다. 제 환공이 즉위한 직후 얘기다.제 환공
정해용   2013-11-27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다마스·라보 단종 문제, 한국GM의 의지에 달려 있다
서민의 발이라고 하던 한국GM의 다마스와 라보가 올해 말로 단종이 된다. 생산은 올해 말까지이지만 판매는 내년 3월까지 진행된다. 20여년을 생사고락 하던 서민 장수 모델이 사라지게 되는 것이다. 연간 판매는 대략 1만대 이상이지만 단종된다는 소식에
김필수   2013-11-27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신부님들, 왜 이러십니까?
문규현 신부 등 전주교구 사제들이 22일 오후 7시 전북 군산시 수송동성당에서 신자 등 4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불법 선거 규탄과 대통령 사퇴를 촉구하는 시국미사’를 올렸다고 한다.여기서 박창신 원로신부는 강론에서 “이번 사태의 핵심인 이명박 전
한창희   2013-11-25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목숨을 노리던 자를 재상으로 등용하다
倉廩實 知禮節 창름실 지예절 백성은 곡식창고가 가득 차야 예절을 안다. ( 管晏列傳) 관중의 경제정책의 기본 정신을 나타낸 관중의 말관중의 연락을 받고 여유롭게 전진한 규 공자와 호위부대는 6일 뒤에야 관중의 선발대와 합류해 도성으로 향했
정해용   2013-11-14
[문화·스포츠] [김필수 칼럼]정부의 자동차 튜닝분야 공방, 상생이 최선이다
국내 자동차 분야에 대흔 정부의 역할은 크게 세 분야로 나누어져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이다. 그러나 필자의 느낌에는 시너지 보다는 중복 투자나 다툼으로 시장이 혼란스럽게 된 경우도 많다고 할 수 있다. 자동차에 대한 3개 부서의 역
김필수   2013-11-14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사랑도 연습이 필요하다
사랑하면 남녀 간의 애틋하고 좋아하는 마음을 우선 떠올린다.사랑은 좋아하는 마음에 무엇인가 주고 싶고, 잘되기를 바라고, 안보면 보고 싶은, 인간관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음의 상태이다.물론 사랑은 남녀간의 사랑에서 비롯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성경
한창희   2013-11-01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왕권을 향한 경주- 하늘이 결정한다
知子莫若父 知臣莫若君 지자막약부 지신막약군자식은 그 아비가 가장 잘 알고, 신하는 그의 군주가 가장 잘 안다.(大匡篇) 포숙이 소백을 보필하라는 군주의 명령을 받고 관중과 쟁론하며 인용한 속담 제 환공은 300여년 춘추시대에 있어 중요한 등장인물 중
정해용   2013-11-01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정부의 자동차 튜닝분야 공방, 상생이 최선이다
국내 자동차 분야에 대흔 정부의 역할은 크게 세 분야로 나누어져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국토교통부, 환경부이다. 그러나 필자의 느낌에는 시너지 보다는 중복 투자나 다툼으로 시장이 혼란스럽게 된 경우도 많다고 할 수 있다. 자동차에 대한 3개 부서의 역
김필수   2013-11-01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복지에도 철학이 필요하다!
우리나라는 복지 포퓰리즘에 빠져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선거때만 되면 무수한 복지정책이 쏟아져 나온다. 우선 국민들의 환심을 사서 당선부터 되고 보자는 식이다. 각 당 공히 똑같다. 당선후에는 예산이 없어 쩔쩔매다간 백지화하거나 후퇴하고 만다. 선
한창희   2013-10-23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군주의 성희롱 때문에 두 나라가 망하다
莫以今時寵 能忘舊日恩 막이금시총 능망구일은지금 사랑을 받는다 해서 옛사랑을 잊을 수가 있겠는가 남편을 죽인 초 문왕에게 잡혀가 사랑받으며 산 식부인의 심사를 읊은 왕유의 시춘추시대 초(楚)나라는 중원의 다른 제후국들과는 좀 다른 위치에 있었다. 계보
정해용   2013-10-23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현대차 그룹, 어디에 곧 해외 공장을 지을까?
현대차그룹은 세계 5위 자동차 생산국가로서의 위상을 자랑하고 있고 품질 또한 남들이 두려워하는 정도가 되었지만 향후가 문제다. 세계 시장은 점차 까다로워지고 있고 치열한 경쟁 체제로 바뀌고 있으며, 국제 규제도 높아지고 있다. 숙제도 한둘이 아니다.
김필수   2013-10-23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유머가 넘치는 정치를 보고 싶다!
링컨 대통령은 위기를 유머로 받아 넘겨 오히려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유머감각이 탁월한 지도자다. 그는 원숭이를 닮은 외모 때문에 못생겼다는 말을 자주 들었다.선거유세 중에 있었던 일이다.상대 후보가 링컨에게 “당신은 두 얼굴을 가진 이중인격자!” 라며
한창희   2013-10-04
 21 | 22 | 2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