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죽어서 주군을 깨우칠 수 있기를 소원입니다”
飛將沖天 鳴將驚人 비장충천 명장경인 한번 날아오르면 하늘에 가득차고 울면 세상을 놀라게 한다. 3년 동안 정사를 돌보지 않은 초 장왕이 대부 오거로부터 수수께끼를 듣고 답하며 초나라에서는 아버지 성왕을 죽이고 왕위에 오른 목왕이 12년 동안 여러 나
정해용   2014-07-16
[오피니언] [기자수첩] ‘근본 없는’ 대포통장 근절 방안…본질부터 찾아야
[현대경제신문 장우진 기자] 금융당국이 대포통장 근절을 위해 금융사 감독강화에 나서고 있다. 당국은 2012년 11월부터 은행권을 대포통장 근절대책 지도 강화에 나섰으며, 지난 4월에는 비은행권으로 확대했다.작년 상반기 전체 대포통장 발급 비중 중 국
장우진 기자   2014-07-16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마부와 경호원에게 맞아죽은 임금
不畏于天 將何能保 불외우천 장하능보하늘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장차 어찌 자기 복을 지킬 수 있겠는가 노나라 계문자가 제나라 의공의 오만을 비판하여 에서 인용한 말진(晉)나라 문공이 죽은 BC 627년경부터는 중원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이웃 정(鄭)
정해용   2014-07-10
[오피니언] [기자수첩] 우유대리점의 말 못할 ‘고민’
[현대경제신문 최보람 기자] 남양유업의 ‘슈퍼 갑질’ 사태 이후 1년이 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주문하지 않은 상품을 일방적으로 공급하는 등 불공정행위를 구체적으로 규정하기 위한 제도 확충의 필요성으로 ‘계속적 재판매거래 등에 있어서의 거래상 지위 남
최보람 기자   2014-07-10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왕의 은밀한 속내를 알아내는 방법
貴妾不使二后 愛孼不使危正適 귀첩불사이후 애얼불사위정적첩이 예뻐도 왕후노릇 하게 말고, 서자가 귀여워도 적자를 흔들게 말라. 왕들이 말년에 첩과 서자를 편애하여 나라가 위태로워짐을 경계한 말. 초나라 성왕이 일찍이 정(鄭)나라를 위하여 송(宋) 양공을
정해용   2014-07-02
[산업] [데스크칼럼] "도약의 기회를 잡자"…새 경제팀에 거는 기대
[현대경제신문 송현섭 기자] 경기침체 장기화로 인해 특유의 활력이 떨어진 우리나라 경제에 신바람을 불어넣어야 한다는 사회적 분위기가 팽배하고 있다. 특히 최경환 부총리 겸 재정기획부 장관 후보자를 중심으로 하는 박근혜 정부 2기 경제팀에 대한 기대가
송현섭 기자   2014-07-01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민심 얻은 신하는 임금도 죽이지 못해
殺忠臣 棄君命 罪一也 살충신 기군명 죄일야충신을 죽여도 죄, 임금의 명령을 어겨도 죄로구나 (晉 世家) 충신인 조돈을 죽이라는 진 영공의 밀명을 받은 서예가 고민 끝에 스스로 자결하며 진(晉)나라 영공(靈公)은 사치스럽고 잔인한 군주였다. 아직 어린
정해용   2014-06-18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소 열두 마리로 나라를 구한 소장수
尙猷詢玆黃髮 則罔所愆 상유순자황발 즉망소건(머리가 노래진) 노인들의 충고를 존중하여 들으면 잘못되는 일은 없다 (秦誓) 진 목공이 원로들의 만류를 무시하고 정나라를 기습했다가 실패한 뒤 뉘우치며정(鄭)나라의 소장수 현고(弦高)라는 사람이 소를 팔기 위
정해용   2014-06-05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서로 죽이지 않고도 전쟁의 목적을 이루다
因人之力而敝之 不仁 인인지력이폐지 불인 나를 도와준 사람을 치는 것은 방탕한 일이다. ( 희공30년)진 문공이 정나라를 함께 공격하다가 단독 철군하는 섬진을 공격하자는 대부의 말에섬진(秦)의 목공이 당진(晋) 문공의 환국을 도와준 이후 두
정해용   2014-05-29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2014년 수동변속기 부활의 해는 어떻습니까?
최근 국내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친환경 고연비 자동차의 보급은 필수적인 요소가 되었다. 특히 소비자들은 신차 구입에서 고연비 부분에 큰 관심을 가질 만큼 중요한 요소로 탈바꿈하였다. 심지어 대형 고급차를 구입하면서도 당당하게 연비를 따지는 모습은 그
김필수   2014-02-07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국방은 학(鶴)에게 맡기시지요”
奉命如何取賂還(奉命取賂) 봉명취뢰왕의 명을 받들고 가서 어찌 뇌물을 받고 돌아오는가 (苒雍의 古詩) 제 환공이 천자의 명으로 위(衛)를 문책하러 갔다가 뇌물을 받고 돌아온 일을 꼬집어 위나라 의공(懿公)은 혜공의 아들이다. 그의 할아버지 선공은 아들에
정해용   2014-02-07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설연휴에 오간 말, 말, 말!
가족끼리, 친지들끼리 오랜만에 설날 만났어도 대화중반에는 어김없이 정치 얘기가 나온다. 아직도 정치가 우리 생활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일 것이다.정치대화의 중심에는 대통령이 제일 먼저 등장한다.“약속과 신뢰”가 트레이드마크인 박근혜 대통령이 돈도
한창희   2014-02-03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명분을 잃은 군대는 능히 상대할 만하다
風馬牛 不相及 풍마우 불상급발정난 소나 말이라도 서로 찾아가지 못 할 만큼 거리가 멀다. 제 환공의 공격을 받은 초 성왕이 두 나라가 서로 무관함을 비유로 변증한 말제나라 환공이 패권을 행사하던 무렵, 초나라는 성왕(成王)이 다스리고 있었다. 성왕은
정해용   2014-01-16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2014년 주목하여야 할 큰 변화는?
새로운 한해가 다시 밝았다. 최근 몇 해 동안 주변의 여건은 점차 더욱 치열해지고 있는 느낌이다. 특히 우리의 먹거리 중 가장 중요한 분야인 자동차 분야의 경우는 더욱 그러하다. 주변 경쟁 상대는 더욱 강해지고 있고 우리 여건은 그리 좋은 상황은 아니
김필수   2014-01-16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 민주당은 “선거법, 야합하지 마라!”
선거법은 야당법이다. 야당이 강력히 원하면 선거법은 야당 뜻대로 될 수밖에 없다. 헌정사를 살펴봐도 헌법은 날치기로 통과한 적이 있어도, 선거법을 날치기로 통과한 적은 없다. 선거법은 여야 합의로 개정하는 합의법이나 다름없다. 선거법에 관한한 야당의
한창희   2014-01-14
[문화·스포츠]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주나라 왕실은 왜 허약했을까
哀樂失時 殃咎必至 애락실시 앙구필지 슬픔과 즐거움도 때에 맞지 않으면 필시 재앙을 부른다. ( 莊公20년) 주나라 혜왕의 왕위를 빼앗은 퇴(頹)가 연일 가무를 즐기자 정나라 제후가 비판하며 제나라 환공이 천하를 움직이던 시절에 천자국 주(周)나라에서는
정해용   2014-01-08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르노삼성차 QM3, 새로운 도약을 꿈꾼다.
그 동안 국내 메이커 5사 중 판매율 꼴찌라는 오명까지 썼던 로노삼성차가 QM3라는 소형 CUV로 새로운 도약을 시작하였다. 독특하게 르노에서 생산한 ‘캡처’ 모델을 완성차 자체로 수입하여 판매하는 형국이다. 당장 1천대의 수입 모델이 단 7분 만에
김필수   2014-01-08
[오피니언] [한창희 칼럼]철도노조 파업, 무엇이 문제인가?
철도 노조가 파업을 했다. 사실 왜, 파업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는다. 임금조건이 나쁜 것도, 근무환경이 나쁜 것도 아니다. 민영화를 하든 안하든 그건 경영의 문제다. 노조가 경영에 간섭하겠다는 것인가, 그건 월권행위다.민영화가 왜 나쁜가?완전민주주의
한창희   2013-12-23
[오피니언] [정해용과 함께읽는 사기(史記)]군대를 움직이지 않고 정복하는 방법
政之所興 在順民心, 政之所廢 在逆民心 정지소흥 재순민심 정지소폐 재역민심 정치가 흥하는 것은 민심을 따르는 데 있다. ( 목민편) 어느날 환공이 물었다. “노나라와 양나라는 서로 이웃한 나라로, 우리에게 위협이 되기도 하고 의존이 되기도 합니다. 노나
정해용   2013-12-20
[문화·스포츠] [김필수 칼럼]차량 시승 문화, 바뀌어야 한다
올해는 특히 수입차의 공세가 가속화되면서 국산차와의 격렬한 점유율 전쟁이 두드러진 한해이었던 것 같다. 내년은 더욱 점유율 전쟁이 더욱 커질 것으로 확신한다. 이러한 추세에 따라 각 판매업체에서는 소비자를 대상으로 더욱 다양한 마케팅 전략을 적용하여
김필수   2013-12-20
 21 | 22 | 2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