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안주하며 썩어가는 나라 체질을 바꾸다
大其都者危其國 尊其臣者卑其主대기도자위기국 존기신자비기주도시가 크면 나라가 약해지고, 신하가 높으면 임금이 낮아진다 마침내 진 소왕과 독대할 기회를 얻었으나 범수는 말을 아꼈다. 사방에 엿듣는 귀가 많았으며 그 중에 실세인 양후의 수하 아닌 사람이 없었
정해용   2016-03-09
[오피니언] [기자수첩] 이마트 ‘최저가 선언’…용두사미로 끝날 수도
최근 이마트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등 유통 전 채널을 대상으로 최저가 선언을 했다.기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물론 온라인몰과 소셜 커머스 등 모든 온라인채널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상품을 판매한다는 것이다.이에 이마트는 최저가 선언 이후 첫번째 상품 ‘기저
최홍기 기자   2016-02-2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위나라가 버린 인재 진나라서 빛을 보다
主 賞所愛而罰所惡 용주 상소애이벌소오어리석은 왕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상주고 싫어하는 사람을 벌준다 어리석은 군주는 잘잘못과 관계없이 개인적 감정에 따라 상과 벌을 남발한다는 뜻 진(秦)나라의 무장으로서 연전연승 상승가도를 달리던 무안군 백기를 주저앉힌
정해용   2016-02-24
[오피니언] [기자수첩] 누굴 위한 보험료 정상화인가
새해 들어 보험사들이 금융당국의 규제 속에서 올리지 못했던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를 최대 27%까지 인상했다.이미 지난해 10월 금융당국이 보험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예견됐던 일이다. 실손보험은 거둔 보험료보다 나간 보험금이 더 많은 만성적
박영준 기자   2016-02-1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위나라가 버린 인재 진나라서 빛을 보다
庸主 賞所愛而罰所惡 용주 상소애이벌소오어리석은 왕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상주고 싫어하는 사람을 벌준다 어리석은 군주는 잘잘못과 관계없이 개인적 감정에 따라 상과 벌을 남발한다는 뜻 진(秦)나라의 무장으로서 연전연승 상승가도를 달리던 무안군 백기를 주저앉
정해용   2016-02-1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음해 공작에 휘둘린 위나라 멸망하다
富而爲交者 爲貧也 부이위교자 위빈야부유할 때 사람을 사귀는 것은 가난할 때 도움을 받기 위해서다. 진(秦)왕이 평원군에게 숨겨준 위제를 내달라고 하자 우정을 배신할 수 없다며 신릉군이 모국으로 돌아가자 위왕은 그를 상장군으로 임명했다. 신릉군이 장군이
정해용   2016-02-03
[오피니언] [기자수첩]SK·롯데家 형제, 더이상은 샛길로 가지 않길
공정거래위원회는 ‘대기업 해외계열사 현황 공개’를 올해 업무 계획 중 하나로 잡았다. 재벌 총수의 국내 계열사 지배현황이 드러나도록 하기 위함이라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공정위는 또 순환출자 점검을 강화해 기존 순환출자의 해소를 유도하고 법위반 행위를
성현 기자   2016-02-02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목숨 던져 우정과 의리를 지킨 사내들
物有不可忘 或有不可不忘 물유불가망 혹유불가불망일에는 잊어야 하는 것과 잊어선 안 되는 것이 있다. 신릉군에게 한 식객이, 받은 은혜는 잊지 말고 자신이 베푼 은혜는 잊으라며 신릉군이 수레를 되돌려 성으로 돌아가니 후생은 조용히 그를 맞아들이며 말했다.
정해용   2016-01-27
[오피니언] [기자수첩] 미래부의 책임회피용 ‘합병심사 의견수렴’
지난 25일, 미래창조과학부는 SK텔레콤(SKT)의 CJ헬로비전(CJHV) 인수합병과 관련해 국민의견을 수렴해 심사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다음달 15일까지 22일간 우편, 팩스, 전자우편(E-mail) 등의 방법으로 의견을 수렴한다.미래부는 지난해
차종혁 기자   2016-01-26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성과주의 성급한 도입 폐해 가져올 수도
[현대경제신문 강준호 기자] 최근 금융권에서는 금융개혁, 특히 성과주의가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특히 IBK기업은행, KDB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주택금융공사, 자산관리공사 등 금융공기업과 시중은행에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정부는 성과주의
강준호 기자   2016-01-20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문지기와 백정을 상객(上客)으로 맞다
以肉投餒虎 이육투뇌호굶주린 호랑이에게 고기를 던져주다 신릉군이 단신으로 전쟁터에 뛰어들려 하자, 후영이 무의미한 죽음이라 비유하며 조나라는 45만 대군을 잃고 여섯 개의 성을 넘기는 조건으로 전란에서 벗어났으나, 여전히 진(秦)나라에 대한
정해용   2016-01-20
[오피니언] [기자수첩] 게임산업 설자리 잃어가는 스타트업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대형 게임사의 역할수행게임(RPG)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구글플레이 최고매출 10위권에는 넷마블의 ‘세븐나이츠’, ‘레이븐’, ‘이데아’와 넥슨의 ‘히트’, 웹젠의 ‘뮤오리진’ 등이 포진하고 있는 등 매출에서도 대형 게임사의
이한별 기자   2016-01-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굴러온 땅 삼키려다 망할 뻔한 조나라
聖人甚禍無故之利 성인심화무고지리성인은 이유 없는 이익을 재앙으로 여긴다. 상당사람들이 조(趙)왕에게 귀순을 요청하자, 평양군이 장차 화근이 될 거라며 진(秦)나라 장수 백기(白起)가 조나라 군사 40만을 생매장해 죽인 장평전투는 전국시대 최후의 세계대
정해용   2016-01-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송곳을 주머니에 담아야 주머니를 뚫지
三寸之舌 彊於百萬之師 삼촌지설 강어백만지사세치 혀가 백만 대군보다 강하다. ( 平原君虞卿列傳)모수가 초나라 왕을 말로 설복시켜 구원군을 출동시킨 일을 평원군이 칭찬하며 조나라에서 세 차례나 재상을 지낸 평원군 조승(趙勝)은 혜문왕의 동생이다. 의리를
정해용   2016-01-07
[오피니언] [기자수첩] 카드 수수료 인하, 누구를 위한 것인가
2016년 병신년(丙申年) 새해가 밝았지만 카드업계에는 그림자가 드리운 모습이다. 올해부터 가맹점의 신용카드 수수료율 인하가 적용돼 카드사들의 수익성 악화가 예고됐기 때문이다.지난 11월 금융당국은 1월 말부터 영세·중소가맹점과 연매출 10억원 이하인
안소윤 기자   2016-01-0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명장(名將)을 버리고 40만 대군을 잃다
若膠柱而鼓瑟耳 약교주이고슬이거문고의 괘(棵)를 풀로 붙여놓고 거문고를 타는 것과 같다 (廉頗藺相如列傳)효성왕이 염파를 파면하고 경험 없는 조괄을 대장으로 삼자 인상여가 반대하며인상여와 염파가 합심하여 지키는 동안 조나라는 흔들림이 없었다.
정해용   2015-12-29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이들 장난감 지출에 골병드는 부모들
부모들이 10만원을 훌쩍 넘는 고가의 장난감을 사주느라 골병이 든다며 하소연하고 있다.또봇, 카봇, 터닝메카드, 요괴워치 등이 어린이집과 초등학교에서 유행하면서 부모들이 장난감 지출로만 매달 적게는 몇 만원에서 많게는 수십만 원을 지출하고 있는 것이다
최홍기 기자   2015-12-29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왕의 자존심을 지켜준 충신 인상여
兩虎共鬪 其勢不俱生 양호공투 기세불구생두 호랑이가 다툰다면 둘 다 무사할 수 없는 기세 (廉頗藺相如列傳)조(趙)나라 인상여가 염파 장군과 맞부딪치기를 피하는 이유를 설명하면서조(趙)나라 혜문왕은 운이 좋았다. 용맹한 장수 염파(廉頗)가 승승장구하여 조
정해용   2015-12-22
[보험] [기자수첩] 기가 차는 손보사의 車보험료 인상 논리
손해보험사들이 가입자도 모르는 새에 자동차보험료를 올렸다.보험가입자가 두번째 차량을 구입하면 그간의 가입경력을 인정하지 않기로 한 것이다.문제의식은 두 번째 차량을 구매할 경우 운전자가 보험계약자와 다르다는 것에서 출발했다.일반적으로 두 번째 차량은
박영준 기자   2015-12-22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12살 소년이 두 나라의 운명을 바꾸다
取十官而無罪 취십관이무죄열 가지 벼슬을 지냈으면서도 허물이 없다 ( 樗里子甘茂列傳)초나라 범연이 자기 왕에게 감무의 청렴성과 현명함을 설명하면서 선태후가 젊은 소왕을 대신해 국정을 주무르면서 진(秦)나라의 국정 방향은 크게 뒤흔들렸다. 태후가 초(楚)
정해용   2015-12-16
 21 | 22 | 23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