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게임] 춘삼월에 게임업계는 여전히 ‘동장군’ 기승
동장군의 기세가 한풀 꺾였지만 게임업계에 부는 찬바람은 여전하다. 거대 자본과 인력을 앞세운 중국의 위협은 갈수록 거세지고, 게임산업을 옥죄는 정부 규제는 수그러질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최근에는 북미, 유럽 지역에서 이미 흥행성을 입증 받은 글로
심민관   2015-03-2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무림의 고수들이 오나라로 몰려들다
將在軍 君命有所不受 장재군 군명유소불수장수가 군중에 있을 때는 왕의 명령이라도 받들지 못할 수가 있다. (孫子吳起列傳) 손자(孫子)가 오나라 왕의 애첩들을 군령을 어긴 죄로 처형하면서 오자서(伍子胥). 간신 비무기의 모함으로 아버지와 형을 한꺼번에 잃
정해용   2015-03-20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15년전 민영화된 포스코, 여전히 관치
포스코가 민영화된지 15년이 지나서도 외풍에 흔들리고 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 베트남법인의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 건에 대한 수사 범위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자체 감사 결과 영업담당 임원의 횡령 사건일 뿐이라고 밝혔다.하지만 검찰은 본사
차종혁 기자   2015-03-1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자객 전제, 오왕의 가슴을 찌르다
哀死事生 以待天命 애사사생 이대천명죽은 이를 애도하고 산 사람을 섬기며 천명을 기다린다. ( 소공27년) 吳 공자 광이 스스로 왕이 되려고 요왕을 죽이자, 숙부인 계찰이 자기 입장을 밝히며초나라를 빠져나온 오자서(胥)는 먼저 태자가 있는 송나라로 건너
정해용   2015-03-11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비수도권 주택가격 상승 적절한 대응 필요
우리나라 주택시장은 1980년대 중반 이후 수차례의 가격 상승기와 조정기를 거치는 양상을 보이며 전국적으로 연평균 3.8%의 가격 상승세를 보였왔다.특히 2000년대 중반 이후에는 서울,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과 5대 광역시를 포함한 비수도
강준호 기자   2015-03-0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국난의 씨앗이 된 간신 비무기의 잔꾀
我能死 爾能報 아능사 이능보나는 죽을 수 있고, 너는 복수할 수 있다 (춘추좌씨전 소공20년)초 평왕이 오사의 두 아들을 소환할 때 형 상이 아우에게 망명하도록 권하며 초 평왕 2년, 왕은 태자 건(建)의 비를 맞아들이기 위해 비무기를 진(秦)나라에
정해용   2015-03-0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왕이 되려면 스스로 쌓은 덕이 있어야
同惡相求 如市賈焉 동악상구 여시가언같은 것을 미워하고 같은 것을 소망함이 장사꾼들이 이익을 좇듯 (楚世家, 左氏傳) 초나라 사람들이 영왕을 미워하여 새 왕이 나타나기를 바라는 마음이 한결 같았음을 간계에서 군사를 잃어버린 초 영왕이 산속을 헤매다가 죽
정해용   2015-02-25
[오피니언] [기자수첩]보험사가 키운 모럴해저드, 책임은 소비자 몫
[현대경제신문 최보람 기자] 보험사가 ‘입원일당’ 담보 상품의 중복가입을 허용하고서는 손해를 우려해 소비자들에게 계약파기를 위한 소송을 남발하는 웃지 못 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입원일당은 실손보험이나 건강보험 등에 포함되는 담보로 피보험자가 이 상품
최보람 기자   2015-02-25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살육정쟁, 조카를 죽이고 아우에게 당하다
余殺人之子多矣 能無及此 여살인지자다의 능무급차내가 남의 자식을 많이 죽게 했으니, 이런 일을 피할 수 있겠는가 초 영왕이 전쟁터에 머물다가 자기 아들이 도성에서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초나라는 즉위 후 3년간 ‘울지 않는 새’가 되었다가 변신하여 중원을
정해용   2015-02-17
[산업종합] [데스크칼럼] 투자와 성장에도 골든타임이 있다
SK그룹의 ‘맏형’격인 SK이노베이션이 최대의 위기다.선장을 잃고 침몰하는 모양새다.지난해 65조8천756억원의 매출을 올렸지만 전년(66조6천695억원)에 비해 9.2%나 줄었다.특히 2천24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이는 전년(1조3천828억원)
구자익 경제부장   2015-02-11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일본계 자금 서민·기업 자양분 되길
일본계 자금의 한국 금융시장 잠식이 급속도로 진행되고 있다.일본계 자금이 서민들을 주요 고객으로 하는 대부업계와 저축은행업계를 장악한데 이어 증권업계까지 손을 뻗치고 있다.'바이코리아'로 국내에 펀드 열풍을 일으켰던 현대그룹 계열 현대증
강준호 기자   2015-02-0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물속에서 들려온 한밤중 거문고 소리
先王之樂 所以節百事也 선왕들의 즐거움은 모든 일을 절제하는 데 있었다. 진(秦)나라 의사가 진(晉) 평공의 병은 여색을 절제하지 못해 생긴 것이라면서오나라 계찰이 진(晉)나라에 들렀을 때 재상 숙향에게 “장차 정권이 조한위(趙韓魏) 세 가문에게 돌아
정해용   2015-02-0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공존할 수 없는 두 호랑이, 차례로 죽다
以公權私 有德於民 이공권사 유덕어민공적인 지위를 이용하여 인심을 얻다 (제태공세가) 제나라 제후가 민심을 잃고 있는 반면 전(田)씨들이 민심을 얻는 이유를 설명하며 제나라의 대부 최저는 제후 이상의 권력을 누렸다. 자기 첩을 농락한 장공을 시해한 뒤에
정해용   2015-01-28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이자제한법·대부업법 금리상한 차이 없애야
우리나라에서는 이자제한법과 대부업법 등을 통해 대부금에 대한 적정 최고이자율 수준을 법적으로 제한하고 있다.법정금리상한제도는 금융소비자를 보호함으로써 건전한 경제 질서를 유지하고 경제정의를 실현하는 긍정적 기능을 도모하기 위해 도입됐다.1962년 제정
강준호 기자   2015-01-21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정변으로 이어진 대부들의 닭싸움
不度之人 鮮不爲患 부도지인 선불위환법도를 모르는 사람이 근심거리가 되지 않는 일은 없다 ( 소공 원년) 노 양공의 후계를 정할 때 경망스런 사람을 옹립해서는 안 된다며 대부 목숙이 공자가 열 살 무렵 노나라에서는 양공이 죽었다. 뒤이어 즉위한 태자 또
정해용   2015-01-21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주방은 요리사에게, 옷감은 재단사에게
子之愛人 傷之而已 자지애인 상지이이사람을 아낀다는 이유로 (분수에 넘치는 일을 맡겨) 상처를 입히다 정나라 재상 자피가 젊은 수하에게 고을을 맡기려 하자 대부 자산이 만류하며 정(鄭)나라의 대부 자산(子産)은, 그의 생시에 오나라의 연릉계자 계찰이
정해용   2015-01-14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을미년의 롯데그룹 ‘청양’의 의미 되새겨야
롯데그룹의 ‘신뢰도’가 도마에 올랐다.제2롯데월드의 ‘부실공사’를 의심하게 하는 사건들이 잇따라 터져 나오면서 롯데그룹이 다짐한 ‘안전’에 대해 ‘물음표’가 생기는 것이다.제2롯데월드에서는 서울시가 저층부에 대한 임시 사용승인을 내준 지난해 10월부터
구자익 기자   2015-01-0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노자(老子)가 젊은 공자의 미래를 염려하다
君子盛德 容貌若愚 군자성덕 용모약우군자는 아름다운 덕을 지니고도 겉으로는 어리석은 척한다. (노자한비열전) 노자가 젊은 공자를 만나보고 담론 후 끝없는 야심을 버리라고 충고하면서 유학(儒學)의 비조로 불리는 공자(孔子 BC 551-479)가 그 무렵
정해용   2015-01-0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사악한 백성은 올바른 정치를 못 견뎌
幷會賦斂 倉庫少內 병회부렴 창고소내세금은 가혹하고 창고는 비어있다 ( 政理편) 안평중이 제 경공에게, 잘못된 정치를 좋은 정치로 오해하고 있다며 안영(안평중)은 평생 제후들의 신임과 백성들의 존경을 한 몸에 받았다. 당대의 선비들인 연릉계자와 공자의
정해용   2014-12-2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은인의 첩을 희롱, 철없는 군주의 ‘죽을 짓’
善與人交 久而敬之 선여인교 구이경지사람 사귀기를 잘하며 오래 사귀어도 공경을 잃지 않는다 ( 공야장편) 공자가 제나라의 명재상 안평중의 인간관계에 대해 칭송하며 제나라에서 경공(傾公)이 죽고 영공이 즉위할 때부터 장공 경공(景公)이 다스릴 때까지 재상
정해용   2014-12-1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