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3,25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증권] 레고랜드발 회사채 위기...금융위 긴급 대책 발표
[현대경제신문 최윤석 기자] 강원도가 빚보증 의무 이행을 거부한 레고랜드의 자산유동화증권(ABCP)사태로 회사채와 기업어음(CP) 시장에 대한 불안이 확산되자 금융위원회가 시장 안정화를 위해 나섰다.20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날
최윤석 기자   2022-10-20
[보험] 생보사, 전속설계사 감소 '뚜렷'…제판분리 영향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생명보험사 전속설계사 수가 급감하고 있다. 제판분리(제조-판매 분리) 영향과 함께 생명보험 영업환경 자체가 악화한 영향으로 풀이된다.20일 금융감독원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생보사의 전속설계사 수는 올해 상반기 기
임대현 기자   2022-10-20
[은행·지주] 시중은행도 5% 금리 눈앞...줄줄이 금리 인상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고금리 시대가 도래했다. 시중은행들이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에 발맞춰 줄줄이 수신금리를 올리면서 정기예금 금리가 4%를 훌쩍 넘어섰다. 금융권에서는 기준금리 인상이 계속되면 올해 연말이나 내년 초에는 은행에서도 5% 정기
김성민 기자   2022-10-20
[은행·지주] 신한은행, 글로벌 영토 확장은 ‘현재 진행형’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신한은행이 올해에도 동남아를 중심으로 글로벌 영토를 넓히고 있다. 국내 영업 확장이 사실상 포화상태 도달하면서 해외 사업 확대를 통해 수익을 다변화하려는 전략이다.신한은행의 캄보디아 현지법인인 신한캄보디아은행은 지난 17일
김성민 기자   2022-10-19
[보험] 카카오 '먹통 사태' 어쩌나…SK C&C 배상보험 한도 70억 불과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SK C&C 판교 인터넷데이터센터(IDC) 화재로 이용자들의 불만이 속출하는 가운데 1차 책임이 있는 SK C&C가 이에 대비한 보험을 가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보상 한도가 수십억원에 그쳐 보험만으로 이용자들의 피해
임대현 기자   2022-10-18
[IT·통신] [카톡 먹통] “다음 메일 도대체 복구 언제?” 카카오 직원들도 불만 표출
[현대경제신문 하지현 기자] 카카오 먹통 사태와 관련해 메일 복구 지연에 따른 업무 차질로 내부 직원들도 실망감을 표출했다.18일 카카오 그룹사 라운지 채팅방에 따르면 카카오 직원들은 “한메일 쓰는 중소업체가 많은 데 언제복구되냐” 또는 “다음 메일
하지현 기자   2022-10-18
[에너지·화학] [카톡 먹통] SK C&C 화재사고, 책임 소재 공방 치열
[현대경제신문 유덕규 기자] 카카오톡 먹통 사태의 원인이된 SK C&C 판교 데이터센터 화재 사고 관련 책임 공방이 벌써부터 치열하게 불붙고 있다.18일 업계 따르면 지난 15일 발생한 SK C&C 데이터센터 화재 사고 관련 경찰과 소방당국, 국립과학
유덕규 기자   2022-10-18
[IT·통신] [카톡 먹통] 카카오 "다음(daum) 메일 오늘 중 복구 예정”
[현대경제신문 하지현 기자] 카카오 다음 메일이 오늘 중 복구될 예정이다. 18일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 메일의 주요 기능 등 다음 메일을 복구하고 있다"며 “포털 서비스 다음의 카페, 카카오스토리와 브런치, 티스토리의 검색 기능은 아직 복구 작업을
하지현 기자   2022-10-18
[부동산] 둔촌주공 17일 공사재개...내년 1월 일반 분양 예정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서울시 강동구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사업이 중단 6개월 만에 정상화된다. 대단지인 둔촌주공 공급 정상화로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강남권 부동산 시장이 활기를 찾을 것으로 기대된다.둔촌주공아파트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
정유라 기자   2022-10-17
[증권] 미래에셋·삼성자산운용, 신라젠 거래재개 후 앞다퉈 매도
[현대경제신문 최윤석 기자] 신라젠의 거래가 재개되자 국내 대표 운용사인 미래에셋자산운용과 삼성자산운용이 바이오 관련 ETF 포트폴리오에서 신라젠 보유 지분을 대거 매도했다.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는 지난 12일 코스닥시장위원회를 열고 신라젠의 상장
최윤석 기자   2022-10-14
[은행·지주] 예금 이자 5%시대 눈앞…시중은행 금리 ‘인상 릴레이’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은행권 예금 이자 5% 시대가 눈앞으로 다가왔다. 한국은행이 최근 기준금리를 3.0%로 올리면서 시중은행들도 잇달아 수신 금리를 인상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14일부터 예·적금상품 39종에 대해 수신상품 기본금리를 최고 0.
김성민 기자   2022-10-14
[재계] 한화, 경영권 승계 초읽기...계열분리 가능성은 낮아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한화그룹 경영권 승계 시점이 임박했다는 전망이 나온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3남인 김동선 한화호텔앤리조트 상무가 전무로 승진, 형제간 후계 구도는 더 명확해졌다. 첫째인 김동관 한화그룹 부회장이 에너지·화학·방산 등 그룹
김영 기자   2022-10-13
[제약·바이오] 신풍제약, 피라맥스 오미크론 변이 임상2상 대상자 관찰 완료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신풍제약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는 치료제를 개발하기 위한 임상2상의 대상자 관찰을 완료했다.13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신풍제약은 피라맥스정(성분명 피로나리딘인산염·알테수네이트)을
성현 기자   2022-10-13
[2금융] 6개 카드사 모인 오픈페이, 기대보다 우려감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네이버·카카오 등 빅테크들의 간편결제 서비스에 대응하기 위한 카드사들의 '오픈페이'가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다만 삼성·현대·우리카드 등 일부 카드사들이 불참 의사를 밝히면서 반쪽 동맹에 대한
임대현 기자   2022-10-12
[경제] 한국은행, 기준금리 0.50%p 인상…연 3%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한국은행이 뛰는 물가와 환율을 잡기 위해 빅스텝(한번에 기준금리 0.50%p 인상)을 밟았다.한은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는 12일 오전 현재 연 2.05%인 기준금리를 3%로 0.50%포인트 인상했다. 지난 7월 사상 첫
김성민 기자   2022-10-12
[전기·전자] 이재용, 세계 최대 규모 삼성 바이오 4공장 준공식 참석
[현대경제신문 하지현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인천광역시 연수구 소재 삼성바이오로직스 송도캠퍼스를 찾아 세계 최대 바이오 의약품 생산 시설인 바이오로직스 제4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11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가동을 시작한 제4공
하지현 기자   2022-10-11
[증권] KB증권, 파산위기 크레디트스위스 본사 매입 무산
[현대경제신문 최윤석 기자] KB증권이 이지스자산운용과 공동으로 재무 건전성 우려로 '파산설'에 휩싸인 스위스 은행 크레디트스위스(CS)의 본사 건물 매입으로 접촉했으나 최종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유럽의 부동산 전문 매체 프로퍼티이유(
최윤석 기자   2022-10-11
[보험] 보험사 PF대출 43조원 넘어…10년 새 10배 급증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최근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의 부실 우려가 커진 가운데 보험사의 PF대출액이 10년 새 10배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11일 국회 정무위원회 박성준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금융권 전체의 P
임대현 기자   2022-10-11
[제약·바이오] 메디톡스 vs 대웅제약 보톡스 소송, 12월 1심 판결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2016년부터 이어진 메디톡스와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톡신 제제(보톡스) 원료 분쟁의 국내 1심 판결이 12월에 나온다.서울중앙지법 민사61부는 메디톡스가 대웅제약과 대웅을 상대로 제기한 영업비밀 침해금지 청구 소송의 판결을
성현 기자   2022-10-11
[보험] '실적 부진' 한화생명, 피플라이프 인수로 반전 노리나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한화생명이 대형 법인보험대리점(GA)인 피플라이프 인수를 추진 중이다. 올해 실적에 있어 부침을 겪고 있는 한화생명과 한화생명금융서비스가 이를 통해 반전 계기를 마련할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한화
임대현 기자   2022-10-0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