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미래의 권력’에 통 크게 투자하다
以色事人者 色衰而愛弛 이색사인자 색쇠이애이미모로 남을 섬기는 자는 미모가 시들면 사랑도 잃는다 여불위가 자식 없는 화양부인에게 자초를 양자로 삼도록 권하면서 550년에 걸친 춘추전국시대를 마감한 최후의 왕국은 진(秦)나라다. 변방의 진나라가 중원의 문
정해용   2016-03-23
[오피니언] [기자수첩] 면세점, 오물묻은 황금알 되나
최근 면세점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추가특허권을 놓고 기업들간 신경전이 점입가경으로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다.유통업계의 블루오션, 황금알을 낳는 거위로 불려오면서 몇 년간 ‘뜨거운감자’였던 면세점이었기에 혼란은 더욱 가중되고 있다.지난 16일 대외경제
최홍기 기자   2016-03-22
[오피니언] [기자수첩] 車보험료, 더 투명해져야 한다
지난 2010년 79.7%이던 손보사의 평균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9.7%까지 치솟았다. 5년간 손익분기점(77%)은 한 번도 넘어본 적 없는 만성 적자상태다.손해율이란 거둔 보험료 대비 나간 보험금이다. 적자를 지속했단 건 예상보다 보험료를 적게 거
박영준 기자   2016-03-22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이익 따라 모이거나 떠나는 건 당연한 이치
富貴多士 貧賤寡友 부귀다사 빈천과우부귀할 때 선비가 모여들고 가난할 때 친구가 적다. 맹상군이 신의 없이 오가는 식객들을 비난하자 풍환이 전국시대 말기에 제(齊)나라를 이끈 사람은 왕족인 전문(田文)이다. 그의 아버지 전영은 제 위왕의 막내아들이며 선
정해용   2016-03-16
[오피니언] [기자수첩] 카카오, 대리운전 진출 반발 넘어서야
카카오가 올 상반기 중 대리운전 서비스인 ‘카카오드라이버’를 선보일 예정이다.카카오드라이버는 이용자가 원하는 것을 언제든 제공한다는 카카오의 온디맨드(On Demand) 전략을 강화하고 이를 통해 모바일로 가능한 생활의 혁신을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 중
이한별 기자   2016-03-15
[오피니언] [기자수첩] 카드업계, 방치된 포인트로 ‘선심’ 쓰나
카드사들이 방치된 고객의 카드 포인트를 어떻게 사용할지 고민이다. 포인트가 소멸해 자동으로 기부되기 전에 고객이 혜택으로 체감할 수 있도록 최대한 활용해야하기 때문이다.김을동 새누리당 의원이 대표 발의한 여신전문금융법 개정안이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안소윤 기자   2016-03-09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안주하며 썩어가는 나라 체질을 바꾸다
大其都者危其國 尊其臣者卑其主대기도자위기국 존기신자비기주도시가 크면 나라가 약해지고, 신하가 높으면 임금이 낮아진다 마침내 진 소왕과 독대할 기회를 얻었으나 범수는 말을 아꼈다. 사방에 엿듣는 귀가 많았으며 그 중에 실세인 양후의 수하 아닌 사람이 없었
정해용   2016-03-09
[오피니언] [기자수첩] 이마트 ‘최저가 선언’…용두사미로 끝날 수도
최근 이마트는 온라인과 오프라인 등 유통 전 채널을 대상으로 최저가 선언을 했다.기존 롯데마트와 홈플러스는 물론 온라인몰과 소셜 커머스 등 모든 온라인채널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상품을 판매한다는 것이다.이에 이마트는 최저가 선언 이후 첫번째 상품 ‘기저
최홍기 기자   2016-02-2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위나라가 버린 인재 진나라서 빛을 보다
主 賞所愛而罰所惡 용주 상소애이벌소오어리석은 왕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상주고 싫어하는 사람을 벌준다 어리석은 군주는 잘잘못과 관계없이 개인적 감정에 따라 상과 벌을 남발한다는 뜻 진(秦)나라의 무장으로서 연전연승 상승가도를 달리던 무안군 백기를 주저앉힌
정해용   2016-02-24
[오피니언] [기자수첩] 누굴 위한 보험료 정상화인가
새해 들어 보험사들이 금융당국의 규제 속에서 올리지 못했던 실손의료보험의 보험료를 최대 27%까지 인상했다.이미 지난해 10월 금융당국이 보험산업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하면서 예견됐던 일이다. 실손보험은 거둔 보험료보다 나간 보험금이 더 많은 만성적
박영준 기자   2016-02-1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위나라가 버린 인재 진나라서 빛을 보다
庸主 賞所愛而罰所惡 용주 상소애이벌소오어리석은 왕은 좋아하는 사람에게 상주고 싫어하는 사람을 벌준다 어리석은 군주는 잘잘못과 관계없이 개인적 감정에 따라 상과 벌을 남발한다는 뜻 진(秦)나라의 무장으로서 연전연승 상승가도를 달리던 무안군 백기를 주저앉
정해용   2016-02-1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음해 공작에 휘둘린 위나라 멸망하다
富而爲交者 爲貧也 부이위교자 위빈야부유할 때 사람을 사귀는 것은 가난할 때 도움을 받기 위해서다. 진(秦)왕이 평원군에게 숨겨준 위제를 내달라고 하자 우정을 배신할 수 없다며 신릉군이 모국으로 돌아가자 위왕은 그를 상장군으로 임명했다. 신릉군이 장군이
정해용   2016-02-03
[오피니언] [기자수첩]SK·롯데家 형제, 더이상은 샛길로 가지 않길
공정거래위원회는 ‘대기업 해외계열사 현황 공개’를 올해 업무 계획 중 하나로 잡았다. 재벌 총수의 국내 계열사 지배현황이 드러나도록 하기 위함이라는 게 공정위의 설명이다.공정위는 또 순환출자 점검을 강화해 기존 순환출자의 해소를 유도하고 법위반 행위를
성현 기자   2016-02-02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목숨 던져 우정과 의리를 지킨 사내들
物有不可忘 或有不可不忘 물유불가망 혹유불가불망일에는 잊어야 하는 것과 잊어선 안 되는 것이 있다. 신릉군에게 한 식객이, 받은 은혜는 잊지 말고 자신이 베푼 은혜는 잊으라며 신릉군이 수레를 되돌려 성으로 돌아가니 후생은 조용히 그를 맞아들이며 말했다.
정해용   2016-01-27
[오피니언] [기자수첩] 미래부의 책임회피용 ‘합병심사 의견수렴’
지난 25일, 미래창조과학부는 SK텔레콤(SKT)의 CJ헬로비전(CJHV) 인수합병과 관련해 국민의견을 수렴해 심사에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다음달 15일까지 22일간 우편, 팩스, 전자우편(E-mail) 등의 방법으로 의견을 수렴한다.미래부는 지난해
차종혁 기자   2016-01-26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성과주의 성급한 도입 폐해 가져올 수도
[현대경제신문 강준호 기자] 최근 금융권에서는 금융개혁, 특히 성과주의가 최대 화두로 떠올랐다.특히 IBK기업은행, KDB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주택금융공사, 자산관리공사 등 금융공기업과 시중은행에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정부는 성과주의
강준호 기자   2016-01-20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문지기와 백정을 상객(上客)으로 맞다
以肉投餒虎 이육투뇌호굶주린 호랑이에게 고기를 던져주다 신릉군이 단신으로 전쟁터에 뛰어들려 하자, 후영이 무의미한 죽음이라 비유하며 조나라는 45만 대군을 잃고 여섯 개의 성을 넘기는 조건으로 전란에서 벗어났으나, 여전히 진(秦)나라에 대한
정해용   2016-01-20
[오피니언] [기자수첩] 게임산업 설자리 잃어가는 스타트업
국내 모바일 게임 시장에서 대형 게임사의 역할수행게임(RPG)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구글플레이 최고매출 10위권에는 넷마블의 ‘세븐나이츠’, ‘레이븐’, ‘이데아’와 넥슨의 ‘히트’, 웹젠의 ‘뮤오리진’ 등이 포진하고 있는 등 매출에서도 대형 게임사의
이한별 기자   2016-01-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굴러온 땅 삼키려다 망할 뻔한 조나라
聖人甚禍無故之利 성인심화무고지리성인은 이유 없는 이익을 재앙으로 여긴다. 상당사람들이 조(趙)왕에게 귀순을 요청하자, 평양군이 장차 화근이 될 거라며 진(秦)나라 장수 백기(白起)가 조나라 군사 40만을 생매장해 죽인 장평전투는 전국시대 최후의 세계대
정해용   2016-01-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송곳을 주머니에 담아야 주머니를 뚫지
三寸之舌 彊於百萬之師 삼촌지설 강어백만지사세치 혀가 백만 대군보다 강하다. ( 平原君虞卿列傳)모수가 초나라 왕을 말로 설복시켜 구원군을 출동시킨 일을 평원군이 칭찬하며 조나라에서 세 차례나 재상을 지낸 평원군 조승(趙勝)은 혜문왕의 동생이다. 의리를
정해용   2016-01-07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