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여섯 나라의 재상을 겸직한 소진(蘇秦)
驕君必好利 亡國之臣必貪於財교군필호리 망국지신필탐어재교만한 군주는 반드시 이익을 좋아하고, 망국의 신하는 재물을 탐낸다 소진의 아우 소대(蘇代)가 연나라 왕에게 제나라에 먼저 양보하라고 유세하며 앞서 손빈과 방연이 함께 공부한 동문관계였다고 밝혔거니와,
정해용   2015-11-03
[오피니언] [기자수첩]쿠팡 로켓배송 불법 여부 조속히 결론 내야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정부가 쿠팡의 로켓배송 서비스에 대한 불법 논란을 장기화 시키고 있다.법제처는 지난 달 30일 법령해석심의위원회에서 로켓배송 위법 여부에 대해 논의했지만 판단을 유보했다.법제처의 판단 유보는 지난 8월에 이어 두 번째다.택배
성현 기자   2015-11-0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게으른 자를 잡아들여 노비로 삼다
得人者興 失人者崩 득인자흥 실인자붕인심을 얻는 자는 일어나고 인심을 잃는 자는 무너진다 상앙의 법치가 가혹하여 원성이 높아지자 은자 조량이 상앙에게 충고하면서상앙(商鞅), 즉 공손앙의 정치를 흔히 법치(法治)라고 이른다. 상앙은 한비자와
정해용   2015-10-27
[오피니언] [기자수첩] 불황인 유(乳)업계, 해결책도 불황
서울우유와 매일유업, 남양유업 등 국내 유(乳)업계가 불황으로 난리다.최근 서울우유가 직급별로 월급의 최대 40%를 유제품으로 대신했다는 ‘유제품 월급’ 논란은 어려운 업계 현황을 고스란히 보여줬다.서울우유측은 “고통분담차원에서 유제품 구매행사를 벌여
최홍기 기자   2015-10-25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확신 없는 행동에는 성공이 따르지 않는다”
疑行無名 疑事無功 의행무명 의사무공확신 없는 행동에는 공명이 없고 확신 없는 사업에는 성공이 없다 국가개혁을 원하면서도 망설이는 진 효공에게 공손앙이 담론하며 춘추시대에 큰 제후였던 위(衛)나라가 지리멸렬된 것은 이미 말한 바와 같다.위나라 제후의 서
정해용   2015-10-22
[오피니언] [기자수첩]이경호 제약협회장, 창립 70주년 맞아 무엇을 느꼈을까
“리베이트 관련 질문이 많네...”이경호 한국제약협회장이 지난 19일 제약협회 창립 70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마치고 협회 직원에게 한 말이다.이날 기자간담회는 창립 70주년 기념으로 열렸지만 특별한 주제 없이 자유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됐다.이 자리
성현 기자   2015-10-21
[오피니언] [기자수첩] 식품업체들, 3분기 실적에 영혼없는 ‘엄살’
[현대경제신문 최홍기 기자] 주요 기업들의 3분기 실적이 하나 둘 공개되고 있다.기업들의 분기별 실적이 발표되면 업계와 언론들은 잇따라 각 기업의 현 상황을 가늠하고 분석한다. 이는 산업 흐름을 간접적으로 알 수 있는 지표이기도 하다.여기에는 주요 식
최홍기 기자   2015-10-20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하수의 잔꾀, 고수의 매서운 복수
夫解雜亂 紛糾者不控捲 부해잡란 분규자불공권어지럽게 엉킨 실을 풀려면 주먹을 쥐고 쳐서는 안 된다. (손자오기열전)전기가 전쟁이 벌어진 조나라로 가려하자 손빈이 위나라 도성을 치는 것이 낫다며 손빈(孫臏)은 의 주인공 오나라 손무의 후손으로
정해용   2015-10-14
[오피니언] [기자수첩] ‘헬조선’의 백성은 하소연 할 곳이 없다
조세양극화, 자영업자들의 몰락, 청년실업, 생활고로 인한 자살…최근 한국의 경제적 상황을 단적으로 말해주는 단어가 있다. 바로 ‘헬조선’이다. ‘헬조선’은 세월호 침몰로 인한 정부의 실패, 과도한 노동시간의 문제, 경제적 불평등 등 사회경
박준영 기자   2015-10-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선물이 인색하면 마음을 얻지 못해
前有墮珥 後有遺簪 전유타이 후유유잠앞으로는 귀걸이가 떨어지고 뒤로는 비녀가 흐트러지다 滑稽列傳)순우곤이 주량을 설명하는 가운데, 남녀가 편안히 뒤섞여 마시는 상황을 묘사하며 전화(田和)가 제나라를 차지한 때로부터 30년이 흘러 손자 전인제가 제후가 됐
정해용   2015-10-07
[오피니언] [기자수첩] 1호 인터넷은행, 사공이 너무 많다
지난 1일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서 접수가 마무리됐다. 20여년간 변화가 없던 은행시장에 새로운 바람이 가까워 오고 있는 것이다. 금융당국은 기존 은행의 질서나 관행에서 벗어나 새로운 금융업이 탄생하길 기대하고 있다.중점 심사 기준으로 혁신성에
박영준 기자   2015-10-0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70명의 아들을 낳아 나라를 손에 넣다
以大斗出貸 以小斗收 이대두출대 이소두수빌려줄 때는 큰 말로 재고, 거둘 때는 작은 말로 재다 (田敬仲完世家)후하게 베풀고 적게 갚게 한다는 말로, 권력자가 인심을 얻기 위해 쓰는 방법이다. 제 간공이 자아와 전상(田常) 둘 가운데 한 사람을 선택하라는
정해용   2015-09-2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애첩 아들을 군주로… 국권이 기울다
可則立之 不可則已 가즉립지 불가즉이가하다면 세워주시고 불가하다면 그만두시오. 田敬仲完世家)전기가 양생을 군주로 세우려 할 때 대부 포목이 망설이자 양생이 나서며 춘추시대 주요 제후국의 하나인 제나라에서 주인이 바뀐 것도 그 무렵이다. 제나라는 주나라
정해용   2015-09-16
[오피니언] [기자수첩] 롯데, 국감 선방(?)해도 후폭풍 거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7일 국회 정무위 국감에 증인자격으로 소환된다.이번 국감에서는 그동안 구설수에 올랐던 경영권분쟁과 일본기업이라는 국적논란 등에 대해 강도 높은 질문들이 예상된다.롯데그룹은 국정감사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기 위해 분주하다.
최홍기 기자   2015-09-15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왕의 시신 위에 엎드려 죽다
明法審令 捐不急之官 명법심령 연불급지관법령을 분명히 바로 세우고 불필요한 관직을 없애다 오기가 초나라 도왕의 재상이 되어 정치를 개혁하면서 한 일 서하 태수 오기(吳起)의 명성은 날로 높아졌다. 오기는 재물을 탐낸 사람 같지는 않다. 반면 명예에 관한
정해용   2015-09-10
[오피니언] [기자수첩] 시알리스 제네릭 범람, 결국 마케팅 경쟁만 남는다
지난 4일 발기부전치료제로 유명한 시알리스의 특허가 만료됐다. 정확하게 얘기하면 시알리스의 주성분인 타다라필의 물질특허가 만료됐다.타다라필은 음경으로 공급되는 혈류를 증가시켜 발기부전 치료에 효과를 나타내는 성분이다.이 성분이 들어간 시알리스는 국내에
성현 기자   2015-09-08
[오피니언] [기자수첩] 마사회, 그들만의 리그 ‘낙마(落馬)’
한국마사회가 청소년 유해시설인 서울용산장외발매소(화상경마장)에 청소년 문화시설을 설치하려는 무리수를 두다가 제동이 걸렸다.시민단체 참여연대에 따르면 마사회는 타 업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 산하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지난 4월
차종혁 기자   2015-09-01
[보험] [기자수첩] 보험사가 먼저 팝업창을 거둬낼 순 없나
인터넷은 웹 표준을 향해 달려가고 있지만 변화를 싫어하는 금융사는 적응이 어려운 모양이다. 특히나 보험사는 이전에도 그랬듯 더욱 보수적인 모습이다.최근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10을 출시하면서 기본 브라우저를 인터넷익스플로러(IE)에서 엣지브라우저로 바
박영준 기자   2015-08-26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막내는 되고 맏아들은 안 되는 이유
久受尊名 不祥 구수존명 불상(보통사람으로서) 존귀한 명성을 오래 유지하면 불길하다. 제나라에서 다시 성공한 범려가 벼슬까지 얻자 재산과 직위를 버리고 떠나며제나라를 떠나 도 땅에 정착한 범려, 도주공은 또 한 번의 성공을 이루어 남부러울 것이 없었다.
정해용   2015-08-26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사냥이 끝나면 사냥개는 솥에 삶긴다”
狡兎死 走狗烹 교토사 주구팽 (토사구팽)토끼사냥이 끝나면 사냥개는 잡아먹힌다. 월나라가 천하를 제패한 뒤 전장의 공신 범려가 월왕과 하직하고 나서 동료에게오나라가 누리던 패자의 영예는 이제 월왕에게로 돌아갔다. 오나라를 합병한 월왕 구천의 기세는 하늘
정해용   2015-08-18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