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선비들의 입을 틀어막자 나라가 망해
不信功臣 不親士民 불신공신 불친사민공신들을 믿지 않고 백성들과도 거리를 두다 후대의 문인 가생이 진나라의 멸망 원인을 논하면서 진시황을 비판한 대목 황제를 죽인 뒤 조고는 그 자신이 당장 왕이 되고 싶었지만 잠시 결정을 미루었다. 혼란 중에서도 그에
정해용   2016-07-20
[오피니언] [기자수첩] AR게임 제작보다 IP개발이 우선
[현대경제신문 조재훈 기자] 포켓몬GO(포켓몬고) 열기가 전세계를 강타하고 있다.포켓몬GO는 포켓몬스터의 IP(지적재산권)를 활용해 닌텐도와 구글 자회사 나이앤틱이 공동개발한 모바일 게임이다.증강현실(AR : 사용자가 눈으로 보는 현실세계에 가상 물체
조재훈 기자   2016-07-19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오만하고 아둔한 황제, 구차하게 죽다
有功亦誅 無功亦誅 유공역주 무공역주공을 세워도 죽임을 당하고 공이 없어도 죽임을 당한다. 반란군을 진압하러 나간 장함(章邯)에게 참모 사마흔이 조고를 믿지 말라며 천하를 호령하던 진시황도 죽고 그의 가족들도 거의 멸절되었으며, 진(秦)나라에서 아직
정해용   2016-07-13
[오피니언] [기자수첩] 목적 잃은 ‘공매도 공시제’
국내 증시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도입된 ‘공매도 공시제’가 지난달 본격적으로 시행됐다.자본시장법 개정에 따라 개인·법인투자자 또는 대리인을 대상으로 공매도 잔고가 상장주식총수 대비 0.5% 이상인 경우 해당 정보는 한국거래소 홈페이지를 통해 시장에
안소윤 기자   2016-07-13
[오피니언] [기자수첩] 면세점들의 씁쓸한 ‘도토리 키재기’
신규 면세점들의 시장쟁탈전이 시간이 갈수록 뜨겁지만 건실한 알맹이 하나 없는 경쟁으로 이어지고 있다.현재 국내 면세업계는 ‘춘추전국시대’에 있다. 지난달 문을 닫은 롯데면세점 잠실 월드타워점을 제외한 서울시내면세점만 9곳이고 올해 말 추가특허 4곳을
최홍기 기자   2016-07-06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뱀과 뱀… 간신배 사이도 등급이 있다
稅民深者爲明吏 殺人衆者爲忠臣 세민심자위명리 살인중자위충신세금을 많이 걷는 관리가 유능하고 사람을 많이 죽인 관리가 충신이라 하다2세 황제 시대에 가혹한 가렴주구(苛斂誅求) 통치의 실상을 표현한 말 진승(陳勝)의 반란군이 함양을 향해 시시각각 다가오고
정해용   2016-07-06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천오백만평 무덤, 인부들을 함께 묻다
大吏持祿取容 黔首振恐 대리지록취용 검수진공대신들은 녹위를 지키려고 침묵하고 백성들은 두려워 떨다. 2세 황제와 조고가 대신들을 살육할 때 대신들이 보인 태도를 나타낸 말2세 황제는 즉위 직후 아버지 진시황의 릉(陵)을 여산이란 곳에 만들었는데, 그
정해용   2016-06-29
[2금융] [기자수첩] 중금리 대출에 ‘서민’은 없다
은행은 물론 저축은행 등이 중금리 대출에 열을 올리고 있다.중금리 대출은 상대적으로 낮은 신용등급에 20%대 고금리 신용대출에 내몰렸던 중신용자에게 적정한 금리대를 제공하겠다며 만들어진 상품이다.여기에는 정부의 의지가 작용했다. 올 초 은행과 저축은행
박영준 기자   2016-06-28
[오피니언] [기자수첩] 팬택, 부활 꿈꾸지만 아직 보여줄게 적다
22일 팬택의 부활을 알리는 스마트폰 ‘IM-100’이 공개됐다. 기업회생절차를 밟는 우여곡절 끝에 1년 7개월만에 내놓은 신제품이다.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기자들의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이다. 44만9천900원인 출고가격에 비춰볼 때 성능, 디자인 면에
차종혁 기자   2016-06-22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황제의 시신은 수레 안에서 썩어 가는데…
悉耳目之所好 窮心志之所樂 실이목지소호 궁심지지소악귀와 눈이 좋아하는 것을 즐기며, 마음이 즐거워하는 바를 다 즐기다 진나라 2세 황제가 된 호해가 조고에게 지금부터 쾌락을 마음껏 즐기고 싶다며 “그대는 그대의 위치로 돌아가고 이 몸은 군주의 조칙을
정해용   2016-06-22
[건설·부동산] [기자수첩] 분양권 거래 공식 창구 필요하다
국토교통부는 21일부터 서울 강남구 개포동과 위례신도시, 하남 미사지구 등에서 다운 계약과 불법 전매 등 위법한 분양권 거래와 청약통장 거래, 떴다방 등을 집중점검한다.이번 점검에는 국토부와 지자체에서 50명이 넘는 공무원이 파견됐다.그만큼 분양권 거
성현 기자   2016-06-21
[오피니언] [기자수첩] 롯데, 면세점 직원 다 떠나면?
[현대경제신문 최홍기 기자] 롯데사태가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면세점 직원들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검찰은 롯데 계열사 간 자산 거래와 부동산 거래 과정에서 있었던 횡령과 배임 혐의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회장실 등 압수수색을 벌이며 수사의 강도를 높이
최홍기 기자   2016-06-15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죽은 황제를 감춰두고 승상을 협박하다
贏糧躍馬 唯恐後時 영량약마 유공후시식량을 휴대하고 말을 타고 달려가도 오히려 늦을까 두렵다 호해가 후계를 논하기 이르다고 하자, 조고가 시간이 촉박하다며 대륙을 장악한 후 강성했던 진시황의 힘은 급속히 쇠퇴하고 있었다. 그 스스로 세상과
정해용   2016-06-15
[오피니언] [데스크 칼럼] 롯데의 철학, 앞은 ‘인류 풍요’ 뒤론 ‘오너 풍요’
롯데그룹 오너 일가의 ‘사심(私心)’이 너무 심해 보인다.검찰 수사 과정에서 오너 일가의 비자금 조성을 위해 주요 임원은 물론 주력 계열사까지 줄줄이 엮여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롯데 비자금 수사 진행 상황을 보면 신격호 총괄회장의 맏딸인 롯데장학재
차종혁 기자   2016-06-14
[오피니언] [기자수첩] 대형마트, 옥시파문에도 재고처리 ‘급급’
가습기 살균제 파문에도 대형마트들은 옥시제품 재고떨이가 더 급한 듯 하다.롯데마트와 홈플러스 등은 최근 불거진 가습기 살균제 파문으로 업체 이미지가 추락한 상태다.최대 가해기업으로 꼽히고 있는 옥시 역시 홍역을 앓고 있고 소비자들은 피해보상을 요구하면
최홍기 기자   2016-06-09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어디서 멈춰야 할지를 모르겠네”
太山不讓土壤 能成其大 태산불양토양 능성기대태산은 한 줌의 흙을 사양하지 않으므로 그 높이를 이루었다. 진시황이 외국출신 유세객들을 몰아내려 하자 이사(李斯)가 반대하면서 진시황이 신민(臣民)을 의심하는데다 신선 행세까지 하느라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
정해용   2016-06-01
[오피니언] [기자수첩] 롯데홈쇼핑, 협력사 볼모로 선처 호소하나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롯데홈쇼핑이 프라임시간대 영업정지 처분에 협력사를 볼모로 선처를 호소하고 있다.회사 임직원이 홈쇼핑 론칭이나 프라임시간대 광고 편성을 명목으로 납품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았던 전례를 보면 기가 찰 일이다.롯데홈쇼핑은 미래창조과
차종혁 기자   2016-05-26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불로초 찾으려 사해(四海)를 개척하다
天下之事無小大皆決於上 천하지사무소대개결어상천하의 일이 크고 작고를 막론하고 모두 황제에 의해 결정됨 진나라 박사 후생이 진시황의 독단적이고 오만한 정치를 비판하면서땅을 정복한 자는 운명까지도 정복하고 싶어지는 것일까. 암살이나 반란에 대한 걱정은 공포
정희용   2016-05-25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궁전 7백 채 짓고 책읽기는 금지하다
主勢降乎上 黨與成乎下 주세강호상 당여성호하위로는 임금의 위세가 떨어지고, 아래로는 붕당이 형성된다 승상 이사가 선비들이 책 읽는 것을 금해야 하는 이유를 내세우면서 진나라에 의한 정복이 끝났으므로 더 이상 전쟁이 있어서는 안 되었다. 지금까지는 정복
정희용   2016-05-18
[오피니언] [기자수첩] 현대카드 ‘정태영표’ 개혁, 성공할까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기존 관습을 타파하는 방법으로 기업 문화 쇄신을 주도해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현대카드와 현대캐피탈은 정 부회장의 외형보다 본질에 집중하자는 경영 철칙에 따라 지난 2014년부터 사내 파워포인트(PPT) 사용을 금지하는 ‘제
안소윤 기자   2016-05-11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